“무대에서 내려오면 눈물이 쏟아졌다…” 티아라 지연, 가수 활동 당시 심경 고백

“무대에서 내려오면 눈물이 쏟아졌다…” 티아라 지연, 가수 활동 당시 심경 고백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2a4604a46d58a38a5e636f1597320898.jpg 입니다.
온라인커뮤니티

티아라 출신 지연이 가수 활동 당시 겪었던 아픔을 고백했다.

12일 공개된 한예슬의 유튜브 채널에는 지연이 게스트로 출연해 함께 이야기를 나누었다.

이날 한예슬은 지연을 보자마자 “너무 예쁘다. 내 여자 이상형”이라며 “지연을 오마주로 머리도 파란색으로 염색했다”고 말했다.

이에 지연은 “정말 잘 어울린다”며 칭찬을 주고받았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img1.daumcdn.jpg 입니다.
한예슬 유튜브

이후 두 사람은 서로의 파우치를 공개하며 이야기를 나눴다. 그러던 중 한예슬은 지연에게 가수와 배우의 다른 점에 대해 질문하였다.

이에 지연은 “팀 안에서 막내로만 10년을 있었는데 혼자가 되니까 겁이 많이 났다”고 밝혔다.

그러자 한예슬은 “평소에는 안투라지가 있다가 혼자가 된 거 아니냐. 물론 지연이는 걸그룹으로서 성공했지만, 지금은 연기자의 길을 시작해서 가고 있지 않냐. 너무 축하하고, 축복받은 길을 가고 있는 느낌이라 든든하다”고 응원했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maxresdefault.jpg 입니다.
온라인커뮤니티

또 지연은 “연기가 재밌다”며 “가수 활동할 때는 스케줄 끝나고 무대 마친 후에 차를 탄 순간 ‘여긴 어디?’ 그런 게 너무 크게 왔었다.

눈물이 그냥 뚝뚝 떨어졌다. 호텔에 도착하면 ‘왜 여기 있지?’라는 생각이 든 적이 있다”며 당시 겪었던 일들을 고백했다.

이를 들은 한예슬은 “엄청난 괴리감, 그 스트레스가 어마어마할 거 같다. 난 항상 삶은 밸런스라고 생각하는데 그 큰 무대에서 빛나는 아이돌이었기 때문에 에너지 쏟고, 받다가 (이후에) 괴리감이 엄청날 거 같다”고 말했다.

이어 지연은 “요즘은 목공과 요리를 배우기 시작했다. 스쿠터도 배우기 시작했다”고 근황을 전했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2b88890baa480d81d6307f00092477de.jpg 입니다.
DUOR YAN _ 지연팬페이지

[저작권자 ⓒ커플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Close Men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