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태원 클럽’ 옆 술집에서 ‘유명 아이돌’ 2명 목격

‘이태원 클럽’ 옆 술집에서 ‘유명 아이돌’ 2명 목격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PYH2020050821250001300_P2.jpg 입니다.
기사와관련없는사진/연합뉴스

유명 아이돌 2명이 이태원을 방문했다는 얘기가 나돌고 있다.

13일 “최근 트위터와 온라인 커뮤니티 등을 통해 아이돌 A 씨와 B 씨가 서울 용산구 이태원 클럽 인근 바에 다녀갔다는 말이 퍼졌다”라고 보도하였다.

해당 바에 근무하는 외국인 직원이 이들을 봤다는 말을 한 대화 캡처본도 공개되었다. 목격담에 따르면 A 씨와 B 씨는 지난달 25일 밤 해당 바에 방문했다고 전해진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SDFGDGDG.PNG 입니다.
기사와관련없는사진/트위터 캡쳐

분명한 것은 코로나19 확진자 발생으로 논란이 된 클럽에 간 것은 아니다. 이 바는 해당 클럽에서 도보로 7분 정도 떨어진 곳으로 알려졌다.

A 씨가 해당 바 인근에서 마스크를 쓰고 버스킹을 했다는 주장도 나왔다. 하지만 일부에선 “얼굴이 알려진 유명 아이돌이 한밤중 길거리에서 버스킹을 한다는 게 말이 되냐”라며 의혹을 제기하였다.

네티즌들 의견은 “이태원 클럽에 간 것은 아니어도 일단 2주간 격리하고 검사를 받아봐야 하는 것 아니냐”라는 것과 “무조건 마녀사냥 하는 것은 옳지 못하다”라는 것으로 나뉘었다고 한다.

두 사람 소속사 입장도 전해졌다. A 씨 소속사는 “아티스트 개인의 사생활과 관련한 부분이라 방문 여부 등 확인해 줄 수 없다” 고 말하였다.

B 씨 소속사는 “개인적인 사생활이라 확인 불가하다”라고 밝혔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wmtg166261.jpg 입니다.
기사와관련없는사진/클립아트코리아

[저작권자 ⓒ커플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Close Men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