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원순 ‘코로나 검사’ 안 받는 이태원 클럽 2천여명 ‘벌금 200만원’

박원순 ‘코로나 검사’ 안 받는 이태원 클럽 2천여명 ‘벌금 200만원’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PYH2020051307400001300_P2.jpg 입니다.
기사와관련없는사진/연합뉴스

박원순 서울시장이 이태원 클럽을 다녀온 시민들에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검사는 권고가 아닌 의무”라고 강조하였다.

박 시장은 지난 14일 오전 7시 30분 tbs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 인터뷰에서 “아직 확보한 명단 전체가 검사를 받은 것은 아니다”며 “권고가 아닌 의무다. 검사이행 명령을 내렸고, 나중에 검사를 받지 않은 사실이 확인되면 200만 원 이하 벌금이 부과된다”고 말하였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pc001004224.jpg 입니다.
기사와관련없는사진/클립아트코리아

서울시는 앞서 12일, 집단감염이 발생한 클럽 및 주점 5곳 방문자에 대해 검사 이행 명령을 내렸다고 한다. 또 이동통신사 협조를 받아 인근 휴대전화 기지국 접속 정보를 바탕으로 당시 근처에 있었던 1만905명을 확인, 모두에게 검사 안내 문자를 발송하였다고 전해진다.

박 시장은 “현재 출입자 명부, 각 클럽 카드 사용명세, 기지국 정보, CCTV 영상 등을 빠짐없이 분석하고 있다”며 “경찰청도 8,500명 경찰관이 신속대응팀 만들어서 확인하고 있다”고 설명하였다. “선별진료소가 곳곳에 있다”며 “간단히 검체채취만 하면 되는데, 검사를 받지 않을 이유가 없다”고 말하였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PYH2020051417480001300_P2.jpg 입니다.
기사와관련없는사진/연합뉴스

[저작권자 ⓒ커플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Close Men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