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이태원 클럽’ 놀러 갔던 고3 학생 학교 ‘등교’ 여부 밝혀져

코로나19 ‘이태원 클럽’ 놀러 갔던 고3 학생 학교 ‘등교’ 여부 밝혀져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trd033tg02164%2B%25281%2529.jpg 입니다.
기사와관련없는사진/클립아트코리아

이태원 클럽발 코로나19 확산이 사회 문제로 대두된 가운데 고등학생이 문제의 클럽을 방문한 뒤 등교를 했던 사실이 드러났다고 한다. 14일 서울시교육청은 이태원 클럽에 출입한 고교생의 실제 등교수업 여부를 확인하기 위해 서울 예술계 특목고 6곳에 특별장학을 실시했다고 알렸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pc001016624.jpg 입니다.
기사와관련없는사진/클립아트코리아

앞서 서울 소재 예술계 A고등학교 학생 B씨(20)는 4월 말에서 5월 초, 이태원 소재 클럽과 인근 주점을 방문하였다. 이후 몸에 이상 증세를 느낀 B씨는 11일 코로나19 진단검사를 받은 결과 음성 판정을 받아 현재 2주간의 자가격리에 들어섰다.

문제는 B씨가 검사를 받기 전 등교를 한 것이다. 유흥시설 방문한 B씨는 4일과 8일 학교에서 수업을 받은 소식이 뒤늦게 알려졌다. 학교에서 실기수업에 참여한 B씨는 강사 2명, 학생 12명과 접촉했다. 그중 1명은 현재 코로나19 이상 증세를 느껴 검사를 받은 상태이며, 나머지는 자율격리 조치가 되었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cb036124419.jpg 입니다.
기사와관련없는사진/클립아트코리아

[저작권자 ⓒ커플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Close Men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