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신병원’에 입원한 아들 코로나 확산 막은 ‘엄마의 전화’

‘정신병원’에 입원한 아들 코로나 확산 막은 ‘엄마의 전화’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tip115s001837.jpg 입니다.
기사와관련없는사진/클립아트코리아

14일 박남춘 인천시장은 tbs 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에 출연해 “감염자 어머니의 신고로 정신병동에 퍼질뻔한 코로나를 막을 수 있었다”고 말하였다.아들이 정신병원에 입원할 때 격리실에서 체온 체크를 진행했지만 이상이 없어 병원에서 받아주었다. “그때 환자의 어머니가 ‘내가 알기로는 우리 아들이 (입원 전) 이태원을 갔는데 한번 조사해달라’고 병원으로 전화를 걸었다”고 한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cm08181401.jpg 입니다.
기사와관련없는사진/클립아트코리아

이 소식에 당황한 병원 측이 급히 조사를 진행했고 이내 아들은 확진자로 드러났다. 이후 병원 입원 환자와 직원 등 240여 명을 대상으로 전수조사를 진행했지만 전파자는 다행히 없었다.

박 시장은 “어머니의 신고가 없었다면 며칠 지나서 바이러스가 전파됐을 것이고 환자들이 다 감염됐을 것”이라고 강조하였다. 만약 어머니의 신고가 조금이라도 늦었다면 인천 정신병원을 중심으로 대규모 집단 감염이 발생했을지도 모른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wm525587.jpg 입니다.
기사와관련없는사진/클립아트코리아

[저작권자 ⓒ커플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Close Men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