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디어 탄로 난 ‘경비원 갑질 입주민’ 정체, “매니저 시절에도 갑질” 가수 OO의 폭로

드디어 탄로 난 ‘경비원 갑질 입주민’ 정체, “매니저 시절에도 갑질” 가수 OO의 폭로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PYH2020051400790001300.jpg 입니다.
연합뉴스

서울의 한 아파트 경비원에게 갑집을 일삼아 극단적 선택에 이르게 한 입주민이 가수 다빈(DAVIN)의 전 매니저였던 것으로 전해졌다. 가수 다빈은 함께 활동할 당시 해당 입주민인 전 매니저에게 폭언과 협박을 당했다고 폭로하였다.

부산일보는 13일 숨진 아파트 경비원에게 갑질한 입주민 A씨에게 폭언과 갑질을 당했다는 추가 피해자가 나왔다며 피해자와의 인터뷰를 공개하였다. 보도에 따르면 추가 피해자는 A씨가 대표이자 매니저인 연예기획사에서 2017년부터 2019년까지 2년 동안 몸담았던 가수 다빈이다. 그는 디지털 싱글 앨범 ‘굿바이(Goodbye)’로 데뷔했다.

다빈은 부산일보와의 인터뷰에서 “계약 기간 수차례 치졸하고 모욕적인 발언을 들어왔고 협박을 당했다”며 “A씨가 계약 기간 중 방송‧공연의 기회를 제공하거나 수익을 일절 지급하지 않으면서도 자신이 대표라고 내세우며 ‘갑질’을 서슴지 않았다”고 폭로하였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PYH2020051400770001300.jpg 입니다.
연합뉴스

다빈은 또 “생계를 위해 아르바이트를 병행할 때에도 대표와 소속 가수의 의무만 강조했다”며 “2년간 방송이나 수익 공연을 한 번도 안 했다. 계약금도 못 받았고 일도 없었다고 밝혔다.

생계를 위해 학원 강사 아르바이트까지 했다고 한다. 계약이 종료될 때쯤 갑자기 미팅한다고 불렀는데 아르바이트 일이 겹쳐 못 갈 것 같다고 했더니 전화로 폭언을 퍼부었다”고 회상했다.

다빈은 또 “A씨가 ‘나는 조직원이고 너 같은 걸 묻어버리는 건 일도 아니다’라는 말을 했었다”며 “경비원분께는 ‘상처가 나지 않게 때리겠다’고 했다던데 내겐 ‘살살 때릴 테니 나오라’고 했다”며 밝혔다.

“이번 사건을 봤을 때 너무 안타까웠다. 성인 남자인 내게 했던 말과 행동을 그분께 똑같이 한 것 같은데 피해자가 얼마나 두려웠을까 싶다”고 한 다빈은 “A씨가 통화 이후에도 ‘꼴통’ ‘병신’ ‘공황장애 환자’ ‘개천 똥물에 밀겠다’ 등의 협박과 폭언이 담긴 메시지를 보냈다”고 주장했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PYH2020051400810001300.jpg 입니다.
연합뉴스

A씨가 운영하는 연예기획사에 대해서는 “사업체 등록이 돼 있지만 사무실이나 홈페이지가 없는 페이퍼 컴퍼니와 비슷하다”고 설명했다. A씨가 모 유명 가수 매니저라고 알려진 것에 대해서는 “사실이 아니다”라고 부인했다. “일전에 다 같이 만난 적이 있는데 매니저와 가수의 관계는 아니었다”고 한 다빈은 “얼마 전 이름이 언급된 가수 선배에게 연락을 드렸는데 자신과 관련 있다고 알려진 건 오보라고 했다”고 부연했다.

숨진 경비원의 유족은 “전화 통화를 할 때 스스로 ‘반공인’이라고 하면서 작곡가 겸 가수이자 *** 매니저라고 이상한 소리를 하더라”라고 말하였다.

A씨는 유명 트로트 가수의 프로듀서로 활동한 이력이 있는 연예계 종사자로 지난 1월에는 여성 듀오 앨범과 피아니스트의 앨범의 프로듀서를 담당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PYH2020051317070001300.jpg 입니다.
연합뉴스

[저작권자 ⓒ커플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Close Men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