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 사람의 ‘거짓말’로 일어난 ‘인천 선별 진료소’ 모습

한 사람의 ‘거짓말’로 일어난 ‘인천 선별 진료소’ 모습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PYH2020051306660006500_P2.jpg 입니다.
연합뉴스

손현규 김상연 기자 = 서울 이태원 클럽을 방문한 학원강사 확진자로부터 수업을 받은 고등학교 3학년생과 그의 어머니가 추가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PYH2020051309490006500_P2.jpg 입니다.
연합뉴스

인천시 남동구는 관내 논현동 거주자인 A(18)군과 그의 어머니(42)가 코로나19 검사 결과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14일 밝혔다.
A군은 최근 인천시 미추홀구 한 학원에서 강사 B(25)씨로부터 수업을 받은 것으로 확인됐다.

이날 오전 9시 현재 B씨와 관련된 코로나19 확진자는 모두 13명이다. 중고생 8명과 학부모 등 성인 5명이다. 지난 9일 확진 판정을 받은 B씨는 초기 역학조사 때 학원강사 신분을 숨기고 직업이 없다고 거짓말을 했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97203448_1328534270669930_487748542106959872_n.jpg 입니다.
온라인커뮤니티

그는 이달 2∼3일 서울 이태원 킹클럽과 포차(술집) 등을 방문한 것으로 조사됐다. 방역 당국은 A군 등 추가 확진자의 동선을 파악하는 등 역학 조사를 벌이고 있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PYH2020051309580006500_P2.jpg 입니다.
연합뉴스

[저작권자 ⓒ커플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Close Men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