책상에 ‘유서’ 남기고 은행에서 ‘극단적 선택’한 직원 사망원인은

책상에 ‘유서’ 남기고 은행에서 ‘극단적 선택’한 직원 사망원인은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25EC%2597%25AC%25EC%2584%25B1%25EA%25B2%25BD%25EC%25A0%259C%25EC%258B%25A0%25EB%25AC%25B8.jpg 입니다.
기사와관련없는사진/여성경제신문

KB국민은행(국민은행)의 한 50대 지점장이 사내에서 숨진 채 발견되었다고 한다.

지난 14일 국민은행에 따르면 경기도 모 지점에서 근무하는 A(52) 지점장은 12일 오후 6시쯤 사내 2층 사무실에서 극단적 선택을 한 상태로 발견되었다. 당시 A 지점장의 책상에는 A4용지 1~2장 분량의 유서가 있었고, 유서엔 “가족들과 여러 사람에게 미안하다”는 내용이 담겨 있던 것으로 전해졌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cm08310982.jpg 입니다.
기사와관련없는사진/클립아트코리아

그가 숨진 시간은 지점 직원이 전원 퇴근했을 무렵 발견된 것이어서 건물 관리인이 최초로 발견, 신고한 것으로 보이고있다.
경찰은 A 지점장이 과도한 스트레스를 견디지 못해 이 같은 선택을 한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고 한다.

현장조사에서도 타살 혐의점을 발견하지 못했고, 신체에서 특이한 흔적도 발견되지 않았다는 게 경찰의 설명이다. 사인이 명확한 데다 유족 측 역시 부검을 원하지 않는 것으로 확인되었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yaytg576826.jpg 입니다.
기사와관련없는사진/클립아트코리아

[저작권자 ⓒ커플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Close Men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