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직이라 거짓말 한 인천 학원 강사 때문에 11살 초등학생까지 코로나로 쓰러졌다

무직이라 거짓말 한 인천 학원 강사 때문에 11살 초등학생까지 코로나로 쓰러졌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PYH2020051208330001300.jpg 입니다.
연합뉴스 _ 기사와 관련없는 사진

15일 인천 연수구청은 송도2동에 거주하는 11세 A양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밝혀왔다.

조사 결과 A양은 이태원 클럽 관련 확진자인 인천 학원강사 B씨로부터 과외를 받은 중학생과 같은 학원에 다녔던 학생이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PYH2020051208340001300.jpg 입니다.
연합뉴스 _ 기사와 관련없는 사진

앞서 B씨는 역학조사 과정에서 ‘무직’이며 자택에 계속 머물렀다고 진술했다.

그러나 조사 결과 학원 강사 및 과외 교사로 일하면서 수많은 이들과 접촉한 사실이 드러나 감염을 더욱 확산시켰다는 비판을 받았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PYH2020051211180000500.jpg 입니다.
홍석천 인스타그램

[저작권자 ⓒ커플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Close Men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