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태원 클럽’ 집단 감염에도 불구하고 ‘고3’ 등교 강행하는 교육부

‘이태원 클럽’ 집단 감염에도 불구하고 ‘고3’ 등교 강행하는 교육부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PYH2020051505810001300_P2.jpg 입니다.
기사와관련없는사진/연합뉴스

황금연휴 기간 이태원 클럽에 방문한 용인 66번 환자를 시작으로 코로나19 확진자가 급증하고 있다. 이런 가운데 교육부가 오는 20일 고등학교 3학년의 등교를 강행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이에 교육계에서는 학생 건강권이 입시보다 우선시되는 것이냐며 비판의 목소리를 내놓고 있다. 2·3차 감염이 이어지고 있는 만큼 학교에서 환자가 발생할 가능성이 있기 크기 때문이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tica114j18030050.jpg 입니다.
기사와관련없는사진/클립아트코리아

지난 14일 박백범 교육부 차관은 브리핑에서 “(입시 일정 등으로 인해) 고3은 등교수업이 필요하다는 여론이 많다”며 “등교수업 일정 연기를 검토하지 않고 있다”고 한다. 다만 “교실에 학생들이 밀집될 경우 분반 등의 계획으로 방역 대비를 철저히 하겠다”고 말하였다.

박 차관은 “수능 난이도 조정도 고려하지 않고 있다”며 “대학 입시 관련 사항은 지난 4월 발표된 내용에서 변함이 없다”고 말하였다고 한다. 교육 당국은 고3에 이어 고2 이하 학년에 대해서도 등교수업을 전제로 방역 대책을 준비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tip115s18090855.jpg 입니다.
기사와관련없는사진/클립아트코리아

[저작권자 ⓒ커플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Close Men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