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갑질 당하는 저희 아빠 같은 경비원분들 위한 ‘최희석법’ 만들어주세요”

“갑질 당하는 저희 아빠 같은 경비원분들 위한 ‘최희석법’ 만들어주세요”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PYH2020051116440001300_P2.jpg 입니다.
연합뉴스

입주민의 지속적인 갑질과 폭행을 견디다 못해 극단적 선택을 한 아파트 경비원 故 최희석 씨. 숨진 경비원의 안타까운 사연이 알려지면서 국민적 공분이 커졌고, 이에 관련 국민청원까지 등장하였다. 가해자로 지목된 입주민에 대한 엄벌과 갑질로부터 경비원을 보호해 달라는 요구가 담긴 해당 청원은 34만 명이 넘는 동의를 얻었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PYH2020051408860000400_P2.jpg 입니다.
연합뉴스

고인의 유족은 “그동안 갑질 방지법 등 많이 있었지만 제대로 된 법이 있었는지 모르겠하며 이번 경비원 일도 처음이 아니지 않느냐”고 울분을 토하며 “경비원들의 열악한 처우 개선과 한국 사회의 ‘갑질’을 끊어낼 수 있도록 하겠다”면서 고인의 이름을 딴 ‘최희석법’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해당 법안에 대해 유족은 “사회 사각지대에서 멸시받고 무시 받는 직종을 가진 사람들을 위한 법”이라면서 “이 법으로 인해 식당에서 더는 반말을 하는 손님을 볼 수 없고, 서로 존중하는 사회가 될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어 유족은 “최희석법 통과를 위해 국회서 기자회견도 할 수 있다”며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고 법 통과를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말하였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PYH2020051115770001300_P2.jpg 입니다.
연합뉴스

[저작권자 ⓒ커플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Close Men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