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사태 방안 마련 회식 ‘폭탄주 파티’한 육군 27사단장

‘코로나’ 사태 방안 마련 회식 ‘폭탄주 파티’한 육군 27사단장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PYH2020042415060006200_P2.jpg 입니다.
기사와관련없는사진/연합뉴스

지난 17일 군 당국 등에 따르면 중동부전선 안보의 한 축을 담당하고 있는 육군 2군단 예하 27사단장이 지난 15일 모 지방자치단체장이 마련한 식사자리에 예하 지휘관인 연대장과 주요참모 등 9명과 함께 술파티를 벌인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이날 강원도 접경지역 모 읍내 음식점에서 약 1시간 40여분 동안 소주와 맥주를 곁들인 폭탄주를 돌리면서 한 명당 2~3병가량씩 술을 마셨으며 이 자리에는 군 보안 및 방첩 정보 수집을 담당하고 하는 안보지원부대장(전 기무부대장)까지 동석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pc001024383%2B%25281%2529.jpg 입니다.
기사와관련없는사진/클립아트코리아

한 예비역 소장은 “대다수 군인들이 코로나19 극복을 위해 준전시 상황으로 인식해 온갖 지혜를 동원해 방역과 군내 확산을 차단하기 위해 불철주야 노력하고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며 “이런 가운데 사단장이 스스로 군 지휘공백을 만들었다니 믿기 어려운 사실이였다. 군은 더 이상 국민을 실망시키지 말고 하루빨리 기강을 바로 세웠으면 한다”고 말하였다.

2군단 관계자는 “이날 지역 상생발전을 위한 모임자리에서 본연의 임무를 잊고 과도하게 술을 마신 것 같다”며 “앞으로는 이를 계기로 경각심을 갖고 지역주민들에게 신뢰받는 군이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한편 이날 회식자리는 모 지자단체가 코로나19 방역과 지역경제 활성화 등 상생발전을 방안을 마련하기 위해 마련한 것으로 알려지고있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cb036167903.jpg 입니다.
기사와관련없는사진/클립아트코리아

[저작권자 ⓒ커플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Close Men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