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개학하자마자 ‘고등학교’ 세 군데 ‘등교 연기’ 고3 확진자 2명

인천 개학하자마자 ‘고등학교’ 세 군데 ‘등교 연기’ 고3 확진자 2명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PYH2020052007760006100_P2.jpg 입니다.
기사를이해돕기위한사진/연합뉴스

20일 인천시에 따르면 이날 새벽 미추홀구 인항고등학고 3학년 A, B군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인항고와 인근에 위치한 정석항공고, 인하사대부속고는 이날 오전 긴급히 등교 수업을 취소했고 해당 상황을 전하였다.

A군과 B군은 미추홀구 비전프라자 2층 탑코인노래방을 방문하였는데 비전프라자 탑코인노래방은 지난 6일 이태원 클럽을 방문한 사실을 숨겨 논란을 일으켰던 학원강사의 제자 C군이 방문한 곳이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PYH2020052007810005100_P2.jpg 입니다.
기사를이해돕기위한사진/연합뉴스

이날 두 학생의 추가 확진으로 인해 탑코인노래방 관련 확진자는 총 7명으로 늘었으며 같은 건물 12층에 위치한 진PC방에서 나온 확진자까지 포함한다면 비전프라자에서만 총 8명의 확진자가 발생하였다고 전해진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PYH2020052006720006500_P2.jpg 입니다.
기사를이해돕기위한사진/연합뉴스

[저작권자 ⓒ커플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Close Men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