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짧은 교복’입고 애교 부리며 ‘뱃살 흔들기’ 댄스 춘 함소원 시어머니

‘짧은 교복’입고 애교 부리며 ‘뱃살 흔들기’ 댄스 춘 함소원 시어머니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93h6s5tc2e9s88vqjlai.jpg 입니다.
TV조선 ‘아내의 맛’

지난 19일 방송된 TV조선 ‘아내의 맛’에서는 함소원의 신곡 안무를 소화하는 시어머니의 모습이 전파를 탔었다. 함소원의 신곡 안무를 연습하기 위해서 연습실에 시어머니와 함께 도착한 함소원은 “상큼한 의상을 준비해왔다”고 하여 궁금증을 높였다.

잠시 후 의상을 갈아입고 온 함소원과 시어머니는 박명수와 홍영주의 말문을 턱 막히게 하였는데 그들이 준비한 의상은 교복이었고, 시어머니는 짧은 옷 때문에 배가 훤히 보였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8mj58x0jfm063fld0w94.jpg 입니다.
TV조선 ‘아내의 맛’

이에 박명수는 “괜찮겠냐”라고 시어머니에게 물었고, 그는 “내가 다리는 날씬하다. 배에 지방이 많아서 그렇지”라며 뱃살을 흔들어 보는 이의 웃음보를 터트렸다고 한다. 남다른 자신감을 내비치던 시어머니는 무아지경 댄스와 깜찍한 애교까지 선보여 웃음바다를 만들었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54fcq10zhfe30a2sq5ok.jpg 입니다.
TV조선 ‘아내의 맛’

[저작권자 ⓒ커플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Close Men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