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신 ‘얼굴 공개’하며 코로나19 걸렸던 생생한 후기 전하는 ‘확진자’

자신 ‘얼굴 공개’하며 코로나19 걸렸던 생생한 후기 전하는 ‘확진자’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4a21760pk2t15v841383.jpg 입니다.
YouTube ‘도전하는복학생Korean Challenger’

최근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고도 스스로 얼굴을 공개한 확진자가 있어 눈길을 끌고 있는데 유튜버 ‘도전하는 복학생’ 이정환 씨는 코로나19에 감염된 후 3주 동안 본인이 겪은 코로나19의 생생한 경험담을 공개하였다.

교환학생인 이정환 씨는 코로나19가 창궐하면서 터키 국경이 봉쇄될 수도 있다는 소식에 4월 초 급하게 귀국을 선택하였고 입국심사 당시 코로나19 검사를 받았던 이정환 씨는 다음날 아침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입원 첫날만 하더라도 아무 증상이 없던 이정환 씨는 며칠 뒤 열이 39도까지
오르며 병원에 입원을 하였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40nppehp31250f0q1zgc.jpg 입니다.
YouTube ‘도전하는복학생Korean Challenger’

입원한 10일 동안 끝없는 기침, 고열, 근육통으로 잠을 1시간도 잘 수가 없었고 그 당시의 고통을 “마치 저승사자와 하이파이브를 10번 한 느낌”이라고 표현하며 또한 이정환 씨를 더욱 힘들게 한 것은 코로나를 억제하려고 먹은 ‘칼레트라’라는 약이었다. 칼레트라는 에이즈 환자들을 위한 약물인데 밥을 먹기만 해도 구토가 나오는 심한 부작용에 시달려 아무리 물을 마셔도 그대로 소변으로 배출되고 밥도 먹지 못해 사람이 말라가는 고통에 이정환 씨는 희망을 잃어버릴 정도였다고 고백하였다.

이정환 씨는 “20대인 저도 코로나 걸려서 아파 죽을뻔했다”라며 “여러분의 부모님이 코로나에 걸리며 진짜로 목숨이 위험하실지도 모른다”라고 말하며 “코로나19로 인한 고통은 정말 상상을 뛰어넘을 정도로 심각하다”라는 말과 함께 “수능을 준비해야 하는 고3을 생각해서라도 잠시만 유흥을 참아달라”라고 간곡히 부탁하였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623yu2u1c9qj126o3ig5.jpg 입니다.
YouTube ‘도전하는복학생Korean Challenger’

[저작권자 ⓒ커플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Close Men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