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천 아파트 여성 관리소장 숨진 채 발견 “많은 민원 때문에 자살 추정 중”

부천 아파트 여성 관리소장 숨진 채 발견 “많은 민원 때문에 자살 추정 중”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cm28014479.jpg 입니다.
기사와관련없는사진/클립아트코리아

지난 21일 부천 원미경찰서에 따르면 지난달 29일 오전 8시 30분경 부천시 한 아파트 화단에서 60대 여성 관리소장 A씨가 숨진 채 발견되었다. 경찰은 현장에서 유서가 발견되진 않았으나 A씨가 혼자 아파트 옥상에 올라가는 모습이 담긴 폐쇄(CC)TV 영상 등을 토대로 A씨가 극단적인 선택을 한 것으로 추측중이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yaytg346766%2B%25281%2529.jpg 입니다.
기사와관련없는사진/클립아트코리아

또 유족들은 경찰 조사에서 “아파트 배관 공사와 관련해 민원이 많이 들어와 스트레스를 받는 등 힘들어했다”고 진술하였으며 A씨는 10년 전부터 우울증을 앓았으며 진료 기록도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숨진 A씨의 업무수첩에는 ‘공갈협박죄’, ‘배임 행위’, ‘문서 손괴’, ‘여성 소장 비하’ 등 단어가 적혀 있던 것으로 알려졌으며

경찰 관계자는 “유족에게 (A씨가) 생전에 아파트 주민으로부터 폭행, 폭언, 협박 등을 당한 정황이 있으면 고소장이나 진정서를 내는 등 수사 의뢰를 해달라고 했지만 아직 접수된 것은 없다”고 한다. 이어 경찰은 “주민들의 폭행 등이 확인되거나 정황이 있으면 정식 수사를 하겠다”라며 “자세한 내용은 사실관계 확인 중”이라고 덧붙였다고 한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pc004353729.jpg 입니다.
기사와관련없는사진/클립아트코리아

[저작권자 ⓒ커플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Close Men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