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싱 선수’ 아파트 입주민이 ‘용인 택배 형제’ 무차별 폭행한 이유는

‘복싱 선수’ 아파트 입주민이 ‘용인 택배 형제’ 무차별 폭행한 이유는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cm08685896.jpg 입니다.
기사와관련없는사진/클립아트코리아

이달 초 용인의 한 아파트에서 형제 택배기사인 A씨(30세)와 B씨(22세)가 입주민에게 폭행당하는 사건이 있었다고 보도하였다. 무거운 짐을 옮기다가 숨이 차 잠시 마스크를 벗고 있던 A씨 형제를 본 입주민의 항의로부터 시작되었는데 A씨 형제를 향해 “마스크 똑바로 쓰라”고 항의하던 입주민은 갑자기 이들에게 주먹을 휘둘렀고, A씨 형제는 속수무책으로 폭행을 당하였다.

6분 가량 이어진 무차별 폭행으로 A씨는 갈비뼈에 금이 가는 부상을 입고 동생 B씨는 팔꿈치가 파열되고 코뼈가 부러지는 중상을 입었다. 동생은 전역 후 등록금을 벌기 위해 형의 택배 업무를 도우러 나왔다 폭행을 당했다.이들을 폭행한 입주민은 자택 인근에 권투 체육관을 운영하고 있는 ‘아마추어 복서’인 것으로 알려지고있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6ca41e19-ffba-4839-b0e5-e0c4e4dcaa41.jpg 입니다.
기사와관련없는사진/중앙일보

경찰 관계자는 “주민 신고를 받고 출동했을 때 두 형제가 심하게 폭행당한 상태였다”라고 말하였다. 현행범으로 체포된 입주민은 조사에서 “택배기사를 폭행한 것은 맞지만 택배기사가 먼저 배를 밀쳤다”며 쌍방폭행을 주장하고 있다고 한다.

CCTV 영상에서 A씨가 입주민을 손으로 밀친 정황을 확인한 경찰은 A씨를 폭행 혐의로, 입주민은 상해 혐의로 각각 입건하였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tica034e16070142.jpg 입니다.
기사와관련없는사진/클립아트코리아

[저작권자 ⓒ커플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Close Men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