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고프다는 이용수 할머니에게는 “돈없다”던 윤미향, 집 5채 ‘현금’으로 샀다

배고프다는 이용수 할머니에게는 “돈없다”던 윤미향, 집 5채 ‘현금’으로 샀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PYH2020012921850001300_P2.jpg 입니다.
기사와관련없는사진/연합뉴스

25일 미래 통합당 곽상도 의원은 더불어민주당 윤미향 당선인과 그의 부친, 남편이 1995년부터 2017년까지 다섯채의 집을 전액 현금으로 구입했다며 검찰의 자금 출처 수사를 요구하였다. 곽 의원의 주장에 따르면 윤미향 당선인은 지난 1995년 경기 수원시 송죽동 빌라를 매수했는데 공교롭게도 1992년 정신대할머니돕기국민운동본부에서 모금을 시작했다고 한다.

곽 의원은 “모금으로 조성된 기금이 빌라 매입 자금으로 들어갔는지 규명해야 한다”고 주장하였다. 이외에도 윤 당선인는 1999년 10월 수원시 매탄동 아파트와 2012년 수원시 금곡동 아파트를, 그의 아버지는 2001년 11월 같은 단지 아파트를, 남편은 2017년 경남 함양의 빌라를 매매하였고 모든 거래는 ‘현금’으로 이뤄졌다고 알려진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87zf67hl4650c816f72j.jpg 입니다.
윤 당선인 SNS


곽 의원은 “등기부등본산 근저당이 설정된 기록은 없으며 전액 현금으로 구입한 것으로 추정된다”고 말하였다. 실제로 윤 당선인은 2012년 아파트를 대출 없이 구입한 뒤 자금 출처에 대해 “살던 아파트를 팔았다”고 말했지만 시기 지적이 이어지자 “적금 통장을 해지하고 가족에게 돈을 빌렸다”고 말을 바꾼 바 있었다.

한편 윤미향 당선인의 정의연 기부금 관련 의혹이 커지자 지난 25일 위안부 피해자 이용수 할머니는 기자회견을 가졌었는데 이용수 할머니는 기자회견에서 윤미향 당선인이 철저히 자신들을 이용했다며 배가 고프니 맛있는 걸 사달라는 말에 돈이 없다며 거절했다는 일화를 전한 사실이 있어 더욱 더 논란이 커질것으로 보인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PYH2020052519130005300_P2.jpg 입니다.
기사와관련없는사진/연합뉴스

[저작권자 ⓒ커플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Close Men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