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비상인데 정부 ‘여행’ 떠나는 국민들에게 숙박 ‘할인쿠폰’ 뿌린다

코로나19 비상인데 정부 ‘여행’ 떠나는 국민들에게 숙박 ‘할인쿠폰’ 뿌린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cb036085653.jpg 입니다.
기사와관련없는사진/클립아트코리아

지난 26일 정부는 제5차 국가관광전략회의를 열어 이같은 내용이 담긴 ‘K-방역과 함께하는 관광 내수시장 활성화 대책’을 발표하였다. 이번 대책은 코로나19로 고사 위기에 놓인 국내 관광업계를 살리기 위해 마련되었다고 하는데 실제 코로나19가 급속히 퍼졌던 올해 1월~4월 관광 관련 소비지출액은 전년 동기 대비 11조원 감소했고, 5월 24일 기준 방한 관광객 역시 전년 동기 대비 68.3%로 급감했다. 여기에 최근 이태원발 코로나19 집단감염 사태까지 터지면서 관광업계의 시름이 깊어지고 있다고 한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g5ek2ddjvz00f7uu9025.jpg 입니다.
문화체육관광부


이에 정부는 코로나19 위험 요인이 아직 남아 있는 점을 고려해 여행 동선별 안전 수칙을 제작하는 등 방역을 기반으로 한 ‘안전 여행’ 수요를 높이기 위한 계획을 내놓은것 우선 정부는 국내 여행 장려를 위해 매년 추진하고 있는 여행주간 기간을 기존 2주에서 한 달로 확대하고, 이 기간에 한국철도공사, 고속버스 운송 사업자, 선사들과 협력해 대폭 할인된 가격으로 구매할 수 있는 ‘전용 교통이용권’을 출시하기로 하였다.

정부는 다양한 할인 혜택도 준비했다. 국내 온라인사이트에서 사용 가능한 최대 4만 원의 숙박 할인쿠폰 100만개를 지원하고, 여행상품 선결제 시 30% 할인해 주는 프로그램도 15만명을 대상으로 추진된다고 한다. 또 지역 관광명소에 방문한 후 인근 숙박을 인증하면 추첨을 통해 12만명에게 국민관광상품권 5만원을 지급하며 걷기길 여행 참여 국민을 대상으로 한 이벤트도 있다고 전해진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03116kw798mq77275i15-vert.jpg 입니다.
문화체육관광부


[저작권자 ⓒ커플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Close Men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