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성 택시 기사’인 거 알고서 만취 승객이 ‘폭행+성추행’

‘여성 택시 기사’인 거 알고서 만취 승객이 ‘폭행+성추행’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70n4v2pqbspq7s567u01.jpg 입니다.
MBC ‘뉴스데스크’

27일 MBC ‘뉴스데스크’는 택시기사를 폭행하다가, 기사가 여성인 것을 알고 성추행을 하기 시작한 남성이 있다고 보도하였다. 인천 서부경찰서는 특정범죄가중처벌법상 운전자 폭행 및 강제추행 혐의로 A(57) 씨를 입건하였다. 50대 남성 A씨는 지난 23일 오후 6시 29분경 인천시 서구 청라동 한 도로 위를 달리던 택시 안에서 여성 택시기사 B(59) 씨의 얼굴을 손으로 때리며 폭행을 하고, 부적절한 신체 접촉을 시도하였다고 전해진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08132n3723olbu4b9kbh.jpg 입니다.
MBC ‘뉴스데스크’

B씨가 “그만해! 사람 살려!”라고 소리치며 저항했지만, A씨는 폭행과 성추행을 멈추지 않았으며 경찰 조사에서 A씨는 “술이 많이 취한 상태라 기억이 나지 않는다”라며 모든 혐의를 부인하였다. 하지만 A씨의 만행은 고스란히 블랙박스에 찍혔으며 A씨에게 사정없이 맞은 B씨는 현재 폭행 후유증과 정신적 충격으로 병원 치료를 받고 있는 상황이라고 한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7caga4dk4t2616v4240v.jpg 입니다.
MBC ‘뉴스데스크’

경찰 관계자는 “신고를 받고 출동해 현행범으로 A 씨를 체포해 1차로 조사한 뒤 귀가 조처했다”며 “다시 불러 조사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B씨의 가족들은 “어머니가 정말 죽는 줄 알았다. 특히 성추행 당한 것은 충격이 크다. 어머니가 돈 때문에 다음 날도 일을 나갔는데 미치는 줄 알았다”라며 엄벌을 호소하였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ljw8wl6c9uhg71uf5z9w.jpg 입니다.
MBC ‘뉴스데스크’

[저작권자 ⓒ커플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Close Men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