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00이랑 ‘단둘이’ 여행 가서 ‘호텔 방’ 하나 잡기 가능VS불가능

000이랑 ‘단둘이’ 여행 가서 ‘호텔 방’ 하나 잡기 가능VS불가능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ej24kwp46y9991m7y130.jpg 입니다.
vftnews

지난 26일(현지 시간) 베트남 매체 vftnews는 고등학생 때부터 현재까지 9년 동안 깊은 ‘우애’를 자랑하고 있는 자이오(Tran Thi Quynh Giao, 26)와 후이(Nguyen Duс Huy, 26)의 사연을 소개하였다. 베트남 테이닌의 한 고등학교에서 처음 만난 둘은 처음부터 서로 말이 잘 통했고, 취미나 특기 등이 비슷해 급속도로 친해졌으며 이들이 가장 잘 맞았던 것은 바로 ‘결혼관’인데, 지아오 후이 모두 비혼주의를 지향했고 “평생 혼자 살다 죽을 것이다”란 말을 입에 달고 살았다고 한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va25ov6d2ckjcvt4r9l5.jpg 입니다.
vftnews

그래서인지 둘은 아무리 붙어 있어도 서로 전혀 이성으로 느껴지지 않았고 그렇게 시간이 흘러 지아오 후이는 성인이 되었고, 금세 26살 직장인이 되었다. 둘은 바쁜 일상 속에서도 종종 만나 서로의 고민을 들어주고 기분 전환 겸 함께 해외여행을 떠나는 일도 잦았다. 물론 호텔 방은 하나, 같은 방에 들어간 둘은 밤새도록 아이처럼 수다를 떨었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c3j8n49uvb33hgx9v05r.jpg 입니다.
vftnews

자이오는 현지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나를 게이라고 오해하는 사람들이 종종 있는데, 난 이성애자가 맞다”며 “후이와는 성별을 넘어선 친구 관계다. 그녀와 있으면 마음이 편해지며, 곁에서 배우는 것도 많다”고 전하였고 성별을 뛰어넘은 지아오 후이의 우정 이야기를 접한 누리꾼들은 “그래도 이성인데 난 저렇게 못 하겠다”, “솔직히 한 번도 여자로 안 본 건 거짓말이다”, “나도 이렇게 가까운 남사친 있었으면 좋겠다”, “둘의 우정 영원하기를 기원한다” 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고 한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q5voo56v5q7jhbdqw5w3.jpg 입니다.
vftnews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935cudwh7zp0t9ycb9xd.jpg 입니다.
vftnews

[저작권자 ⓒ커플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Close Men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