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접촉 막기 위해 ‘쉬는 시간’ 없애고 7교시 ‘풀 수업’ 강행하는 학교들

코로나19 접촉 막기 위해 ‘쉬는 시간’ 없애고 7교시 ‘풀 수업’ 강행하는 학교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PYH2020052007320005100_P2.jpg 입니다.
기사와관련없는사진/연합뉴스

지난 27일 오마이뉴스는 일부 학교들이 쉬는 시간을 기존 10분에서 5분으로 줄이거나 아예 없앴다고 보도하였다. 서울 한 중학교에 다니는 중3 자녀를 둔 A씨는 “아이가 학교에 갔다 왔는데 쉬는 시간 없이 수업을 받았다고 했다”며 “아이가 힘들었다고 말했다”고 마음이 아팠다. 실제로 공개한 해당 학교의 일과표를 보면 수업과 수업 사이 쉬는 시간이 0분인 것을 확인할 수 있었다. 오전 8시 40분 수업을 시작으로 오후 12시 45분까지 7교시를 풀로 진행하였다.

한 교시당 35분씩 수업을 진행한 후 쉬는 시간 없이 곧바로 다음 수업으로 이어지기 때문에 학생들이 쉽게 지칠 것으로 보인다. 학교 측은 코로나19 예방과 학생 밀접접촉을 원천 차단하기 위해서라는 입장을 보였다. 해당 학교 교감은 매체와의 통화에서 “최소한의 인원을 화장실에 보낼 수 있게 하려고 교직원 회의를 거쳐 쉬는 시간을 없앤 것”이라며 “화장실은 수업 중에 인원을 최소화해서 갈 수 있다”고 전하였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PYH2020052714280005700_P2.jpg 입니다.
기사와관련없는사진/연합뉴스

그러면서 “학생들이 힘들었다는 것은 생각의 차이일 수 있다”며 “선생님들 반응은 대체로 좋은 편”이라고 덧붙였다.해당 학교뿐만 아니라 다른 지역의 학교들 역시 쉬는 시간을 반으로 줄이거나 4분의 1로 줄였으며 위 사례처럼 아예 쉬는 시간을 없앤 학교도 있다고 한다.일부 학부모들은 학교 측의 이러한 행동이 아동학대라며 반발하고 나섰다.

한 학부모는 “학생 생활지도가 어렵다고 해서 쉬는 시간을 아예 없앤 것은 행정편의주의”라며 “아이들이 숨이라도 쉴 수 있도록 쉬는 시간 10분 보장 방안을 내놔야 한다”고 지적하였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PYH2020052716110005400_P2.jpg 입니다.
기사와관련없는사진/연합뉴스

[저작권자 ⓒ커플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Close Men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