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헌팅 술집’서 처음 본 여자 ‘강제추행’ 벌금 xxx만원 낸 남성

‘헌팅 술집’서 처음 본 여자 ‘강제추행’ 벌금 xxx만원 낸 남성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12552_41852_5941.png 입니다.
기사와관련없는사진/SBS-귓속말

울산지방법원에 따르면 사건은 지난해 5월 11일 새벽 울산의 한 술집에서 발생하였다. 이날 20대 남성 A씨는 술집에서 다른 테이블에 앉아 있던 피해자(여성)를 처음 보았다. A씨는 피해자를 두 팔로 감싸 안으려고 하면서 다가간 뒤, 피해자의 볼에 손을 올리고 귓속말을 하려고 했다고 한다.

당시 A씨는 귓속말을 시도하면서 피해자의 볼에 손을 올리고 귀 바로 옆까지 얼굴을 들이민 것으로 알려지고있다. A씨와 일면식도 없었던 피해자는 이같은 A씨의 행동에 깜짝 놀라 급히 뒤로 물러났고, 이후 A씨와 피해자 일행 간 다툼이 벌어지기도 했다. 법원은 강제추행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A씨에게 500만 원의 벌금과 함께 40시간 성폭력 프로그램 이수, 아동·청소년 관련 기관에 대한 취업 제한 3년을 명령하였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9145946e294d3c6c01e1a8623b573814.png 입니다.
기사와관련없는사진/tvn-snl

28일 울산지방법원은 A씨의 행위에 대해 ‘강제추행’이라는 판단을 내린 이유를 설명하였다. 재판부는 “일면식도 없는 피해자를 상대로 볼에 손을 대고 얼굴을 귀 바로 옆까지 들이미는 행위는 일반인에게 성적 수치심이나 혐오감을 일으키게 한다”면서 “A씨의 행위는 선량한 성적 도덕 관념에 반하는 행위이며 피해자의 성적 자유를 침해하는 행위”라고 덧붙여 말하였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201704031748486948_1.jpg 입니다.
기사와관련없는사진/SBS-귓속말

[저작권자 ⓒ커플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Close Men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