딸이 ‘창밖’으로 뛰어내린다고 협박하자 ‘무릎’ 꿇고 애원한 엄마

딸이 ‘창밖’으로 뛰어내린다고 협박하자 ‘무릎’ 꿇고 애원한 엄마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82hnu6365a6n70cszs82.jpg 입니다.
sina.com

지난 23일(현지 시간) 중국 매체 ‘시나닷컴’은 이날 장시성 징더전시의 한 아파트에서 10살 소녀가 자살 소동을 일으켰다고 보도하였다. 사건 당일 부모는 작은딸을 거실로 불러와 “너는 왜 언니처럼 못 하니”라며 꾸짖자 딸은 부모에게 “나는 언니가 아니다”라며 반박했고, 이후 긴 시간 동안 가족 간의 말다툼이 벌어졌다. 얼마 후 딸은 “도저히 말이 안 통한다”라면서 부모에게 소리를 지르며 일어났다. 그러면서 딸은 베란다 쪽을 향하더니 갑자기 난간을 넘기 시작하였다.

언니와 차별하는 부모에게 화가나 홧김에 극단적 선택을 감행한 것 난간에 아슬아슬하게 몸을 걸친 딸은 집 안까지 다 들릴 목소리로 “언니랑 계속 비교하고, 차별하면 여기서 뛰어내릴 거다”고 부모를 협박하였다. 딸의 돌발행동에 깜짝 놀란 엄마는 “내가 다 잘못했으니 제발 이러지 말라”며 어떻게든 딸을 설득하려고 노력했다. 하지만 딸은 들은 척도 하지 않았고 상황은 더 위험해져만 갔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axtvfnax369pirw3t514.jpg 입니다.
sina.com

우선 부모는 딸에게 들키지 않게 119에 구조를 요청했다. 그리고는 딸에게 무릎을 꿇으며 “우리는 너도 언니랑 똑같이 사랑하고 있다”며 “제발 나쁜 생각 하지 마라”고 울며 애원하였다. 부모의 진심을 알게 된 딸은 동요하기 시작했다. 하지만 아직 화가 다 식은 것이 아니었기에 스스로 올라가려고는 하지 않았으며 때마침 밧줄을 가진 119 구조대가 베란다 난간으로 도착해 다행히 딸은 무사히 구조되었다. 현재 딸의 건강엔 별다른 이상은 없으며, 부모의 도움으로 집에서 안정을 취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지고있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on0r3lb7hg8139rt4614.jpg 입니다.
sina.com

[저작권자 ⓒ커플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Close Men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