빵빵하게 터질듯한 ‘짱구 볼살’로 사람들 ‘심쿵사’시킨 1살 아기

빵빵하게 터질듯한 ‘짱구 볼살’로 사람들 ‘심쿵사’시킨 1살 아기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e22a2f4u735dsj7az195.jpg 입니다.
afamily

지난 28일(현지 시간) 베트남 매체 어패밀리는 만화 캐릭터 ‘짱구’를 똑 닮은 볼살과 통통한 몸집으로 SNS를 강타한 아기 반(Banh Mi)의 사진을 공개하였다. 사진 속 반은 바람이 빵빵하게 들어간 풍선 같은 볼살 뽐내고 있는데, 얼마나 빵빵한 지 옆에서 보면 입과 코가 아예 안 보일 정도이다. 또한, 반은 볼살에 가려진 코와 입과는 달리 크고 똥그란 눈과 기다란 속눈썹, 초롱초롱한 눈빛으로 보는 이들의 심장을 저격하였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2272zo7hrq31ajrwy9ae.jpg 입니다.
afamily

매체에 따르면 태어난 지 7개월밖에 안되는 반은 벌써 10kg에 육박하는 체중을 갖고 있으며 반은 출산 예정일보다 일찍 나온 미숙아로 높은 혈압 때문에 오랜 기간 회복실에서 머물러야 했다. 퇴원 후 반은 엄마의 모유와 분유를 듬뿍 먹어 나날이 몸무게가 증가했고, 덩달아 볼살도 자꾸만 빵빵해져 갔다고 한다.

늘 주변의 시선을 끄는 반의 모습에 엄마는 아들을 좋아해 주는 사람들이 많다는 것을 깨닫고, SNS 계정을 통해 아들의 깜찍한 모습들을 공유하였다. 반의 사진을 접한 누리꾼들은 “진짜 딱 한 번만 눌러 보고 싶다”, “볼살 짱구 그 자체잖아”, “팔다리 소시지처럼 접히는 것 좀 봐, 너무 귀여워” 등 반의 매력의 푹 빠진 듯한 반응을 보이고 있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gy7gn4g0p0s33r0d751v.jpg 입니다.
afamily

[저작권자 ⓒ커플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Close Men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