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린이집’ 선생님들 주말 ‘동선’ 상세히 보고하라고 강요한 학부모들

‘어린이집’ 선생님들 주말 ‘동선’ 상세히 보고하라고 강요한 학부모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PYH2020060109640005400_P2.jpg 입니다.
기사를이해돕기위한사진/연합뉴스

오늘(1일) 부터 서울,경기, 인천 등 수도권을 제외한 지역의 어린이집 휴원 명령이 해제되는데 이에 등원을 앞둔 어린이집 학부모들은 어린 자녀들이 혹시라도 코로나19에 감염될까 봐 노심초사하고 있다. 어린이집 원아들은 나이가 어려 방역 수칙을 잘 지키기 어려운 데다가, 어린이집 내에서 원아들의 마스크 착용은 의무가 아니기 때문이다.
아무리 그렇다고는 하나 어린이집 교사의 ‘동선’을 상세히 공개하라고 요구하는 학부모들이 등장했다는 이야기가 나와 논란이 되고 있는중이다.

최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어린이집 교사 A씨가 쓴 “어린이집 교사인데, 동선을 공개하라는 압박을 받았다”라는 내용이 담긴 글이 올라왔다. 글에 따르면 코로나 확진자가 다수 발생한 지역에 자리한 어린이집 교사인 A씨는 원장에게 한 요구를 전해 들었다. 바로 “매주 월요일마다 어린이집 교사들의 동선을 공개해 달라”는 것. 원장은 “학부모들이 강력하게 요구한 사항”이라는 말도 덧붙였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PYH2020060109540005400_P2.jpg 입니다.
기사를이해돕기위한사진/연합뉴스

A씨는 “우리가 확진자냐. 사생활 침해인 것 같다”며 “아이들도 어디에 어떻게 다니는지 모르는 판국에 왜 교직원 동선만 밝혀야 하느냐”고 답답함을 토로하며 이어 그는 “다행히 원장이 학부모들의 요구를 거절해 교사들의 동선 공개가 실제로 이뤄지지는 않았다”고 밝히면서도 “이런 의견이 나오는 것 자체가 참 허탈하다”고 글을 마무리했다. A씨의 사연을 접한 대다수의 누리꾼은 교사의 동선을 공개하라는 학부모들의 요구는 엄연한 사생활 침해이자 ‘갑질’이라고 지적하였다.

아이 엄마라는 한 누리꾼은 “그렇게 치면 부모랑 아이들도 동선 다 공개하고 서로 몸조심 해야 하는 것 아니냐. 불안하면 안 보내면 그만인데 갑질하는 것 같다”는 댓글을 남겼다. 또 다른 누리꾼도 “선생님도 아이들 때문에 감염될 수 있는데 왜 선생님 동선만 공개하라고 하느냐”며 비슷한 의견을 냈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PYH2020031802150001300_P2.jpg 입니다.
기사를이해돕기위한사진/연합뉴스

[저작권자 ⓒ커플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Close Men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