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내한테 지하철 타는 법 배웠다” 민경욱 전 의원 보통 시민의 일상 공유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PYH2020052120270006000.jpg 입니다.
연합뉴스

금배지를 내려놓고 자연인으로 돌아온 민경욱 전 미래통합당 의원은 1일 아내에게 지하철 타는 법을 배웠다고 한다.

민 전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아내의 조언으로 시작하는 글을 올리며 “나는 오랜만에 용감하게 아직 좀 낯선 보통 시민의 일상생활로 뛰어들었다”고 밝혔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0003005456_002_20200601134801916.jpg 입니다.
민경욱 전 의원 페이스북

민 전 의원은 “전철은 어떻게 타는 거고, 마스크는 꼭 착용해야 하는 거고, 이 시기에 당신의 끈질김을 보여줘야 하는 거고, 식은 닭죽은 전자레인지에 4분 동안 돌리면 따뜻해 지고, 오늘부터 적응을 시작해야 하는 거고, 카카오택시 앱도 깔아야 하고, 택시비 비싸지 않으니까 자주 이용하고… 차 없이 생활하는 첫날 집사람이 일어나자마자 30분 동안 아기에게 타이르듯 안쓰러운 표정으로 이것저것 얘기를 해주고 출근했다”고 밝혔다.

민 전 의원은 1991년 KBS 공채 기자로 시작해 23년간 재직하다 2014년 2월 박근혜정부 청와대 대변인으로 자리를 옮긴 뒤 2016년 20대 총선에 출마해 인천 연수구을에서 당선됐었다. 4년간 의정활동을 수행한 뒤 4·15 총선에서 낙선해 재선 도전에 실패하였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PYH2020052802980001300.jpg 입니다.
연합뉴스

[저작권자 ⓒ커플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Close Men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