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떡볶이 안에 파리가..” 요즘 ‘신종 거지’들이 음식 ‘1+1’으로 먹는 방법

“떡볶이 안에 파리가..” 요즘 ‘신종 거지’들이 음식 ‘1+1’으로 먹는 방법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cm280018260.jpg 입니다.
클립아트 코리아 _ 기사와 관련없는 사진

최근 여러 온라인 커뮤니티와 각종 SNS에는 한 사장님이 “얼토당토않은 일을 겪었다”며 올린 글이 급속히 퍼지고 있다. 떡볶이집을 운영하고 있는 A씨는 떡볶이 2인분 세트를 주문받은 뒤 음식을 만들어 보내고 30분 정도가 지난 뒤 손님에게 컴플레인 전화를 받았다.

떡볶이에 날파리가 들어있다는 전화에 깜짝 놀란 A씨는 죄송하다고 사과한 뒤 “바로 만들어서 보내겠다”고 말했다.

이어 “날파리 들어간 떡볶이는 대행 기사님이 회수하실 것”이라고 안내한 뒤 전화를 끊었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cm280021273.jpg 입니다.
클립아트 코리아 _ 기사와 관련없는 사진

새로 만든 떡볶이를 보내고 대행 기사가 회수해 온 ‘날파리 든 떡볶이’를 열어 본 A씨는 뭔가 이상한 점을 발견했다. 회수된 떡볶이는 마치 방금 만든 것처럼 엄청나게 뜨거웠고 간도 전혀 맞지 않았다.

A씨는 손님에게 전화를 걸어 “보내신 떡볶이는 제가 만든 게 아니다.

혹시 고객님이 다 드신 후 날파리가 들어갔다고 한 뒤 다시 또 받으신 것 아니냐”고 묻자 손님은 “유치원 엄마들 넷이 2인분 세트를 먹다 보니 양이 모자랐다. 날파리가 들어갔다고 전화해 다시 해오라고 하면 무조건 다시 해주니 그렇게 해서 한 세트를 더 먹자는 결론을 내렸다”고 밝혔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2020-06-02%2B14%253B17%253B10.PNG 입니다.
하이바이마마_ 기사와 관련없는 사진

A씨는 “그러면 가게로 다시 보낸 떡볶이는 뭐냐”고 물었다고 한다. 이에 손님은 “회수해 갈 줄 몰랐는데 대행 기사가 회수한다고 하니 당황해서 집앞 마트에서 떡을 사다가 대충 고추장 넣고 끓여서 보냈다”고 밝혔다.

화가 난 A씨는 손님에게 “새로 만들어 보낸 세트 가격과 배달 대행비 입금하라”고 말했다. “리뷰에 테러를 하면 영업방해 및 공갈협박으로 고소하겠다”고도 했다.

그러자 놀란 손님은 “절대 (리뷰 테러)하지 않겠다. 다른 아줌마들이 이렇게 하면 돈 안 들이고도 더 먹을 수 있다고 해서 그런 거니 한 번만 용서해 달라”고 말했다 한다. A씨는 “정말 별의별 사람 다 있다”면서 “다른 사장님들도 이런 수법에 당하지 마시라”면서 글을 맺었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tip243t001182.jpg 입니다.
클립아트 코리아 _ 기사와 관련없는 사진

[저작권자 ⓒ커플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Close Men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