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봉구서 남편 수면제 먹이고 ‘성기+손목 절단’ 한 여성 현장 체포

도봉구서 남편 수면제 먹이고 ‘성기+손목 절단’ 한 여성 현장 체포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C0A8CA3D000001646DF003B4000505F0_P2.jpg 입니다.
연합뉴스

2일 서울 도봉경찰서에 따르면 A씨(69)는 도봉구 자택에서 남편 B씨(70)의 성기와 오른쪽 손목을 절단한 혐의(특수상해)로 경찰에 입건됐다. A씨는 B씨에게 수면제를 먹인 뒤 B씨가 잠들자 부엌에 있던 흉기로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드러났다. A씨는 범행 후 112에 자진신고했고, 출동한 경찰관들에게 현장에서 체포되었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unnamed.jpg 입니다.
기사와관련없는사진/신영글로벌

B씨는 출혈량이 많았지만 다행히 생명에 지장은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그는 인근 병원에서 봉합수술을 받은 뒤 현재 중환자실에서 안정을 취하고 있다. 경찰은 A씨를 상대로 정확한 범행동기를 조사하고 있다. 경찰은 B씨가 깨어나면 피해자 진술을 확보한 뒤 A씨의 신병처리 여부를 결정할 방침이라고 한다.

A씨의 혐의가 벌금형 처벌이 없는 특수상해로 중한 점 등을 고려해 경찰은 A씨에 대한 구속영장을 신청할 가능성이 큰 것으로 알려졌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img1.daumcdn.jpg 입니다.
기사와관련없는사진/영화-내부자들

[저작권자 ⓒ커플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Close Men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