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린 아들한테 당당한 아빠 되고 싶어” 범죄자 시절 ‘얼굴 문신’ 전부 지운 남성

“어린 아들한테 당당한 아빠 되고 싶어” 범죄자 시절 ‘얼굴 문신’ 전부 지운 남성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3u68u4ek2lm3g3wy7k01.jpg 입니다.
YouTube ‘AP Archive

브라이언 위드너(Bryon Widner)는 16년의 세월 동안 백인 우월주의를 필두로 하는 범죄 조직 빈랜더스 소셜 클럽(Vinlanders Social Club)에 몸담고 과격한 폭력을 저지르는 삶을 살아왔고 범죄의 대가로 얻은 것은 총 4년의 징역과 얼굴과 몸에 그려진 흉측한 문신이었다.

그런 브라이언에게도 인생을 완전히 바꿔버린 전환점이 찾아왔다. 한 아이의 아버지가 된 것이었다. 작은 생명이 가져온 기적은 상상 이상이었다. 그는 처음으로 강렬한 사랑을 느끼게 됐고 아버지의 책임을 다하고 싶다는 마음이 움트기 시작했다고 한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fh366inv0dro68jpszac.jpg 입니다.
YouTube ‘AP Archive

결국 범죄에서 완전히 손을 떼기로 마음먹은 브라이언은 어린 자식에게 떳떳한 아빠가 되기 위해 온몸에 그려진 문신을 지우기로 했다. 문신을 지우는 데에는 막대한 비용이 들었으며 1년 6개월이라는 오랜 시간이 소요되었다. 기간 내내 불에 타는 듯한 끔찍한 고통이 지속됐다.

결국 얼굴에 새겨진 문신을 모두 지운 남성은 그제야 아들을 꼭 안아줄 수 있었다. 남성은 문신을 지우면서 재판을 통해 모든 죄를 인정하고 대가을 치렀다고 한다. 그는 “예전에 저질렀던 범죄를 뉘우치고 있으며 아들에게 떳떳한 아버지가 되고 싶어 이런 결정을 내리게 됐다. 비난은 달게 받겠다”고 전했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fff9o8j7gx3dhc3r6cis.jpg 입니다.
YouTube ‘AP Archive

[저작권자 ⓒ커플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Close Men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