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린 시절부터 업어 키운 ‘여동생’ 20년간 보살펴 ‘결혼’한 남성

어린 시절부터 업어 키운 ‘여동생’ 20년간 보살펴 ‘결혼’한 남성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554e8ja18150110h8m4f.jpg 입니다.
toutiao

지난달 23일(현지 시간) 중국 매체 토우탸오는 20년 동안 남매로 지내오다 부부의 결실을 맺은 남편 하오(Hao, 가명)와 아내 웨이(Wei, 가명)에 대해 소개하였다.

한 장의 사진 속엔 4살이던 하오가 태어난 지 1년도 안 된 웨이를 꼭 안고 있는 모습이다. 또 다른 사진에는 결혼식 복장을 하고 누구보다 행복한 미소를 짓고 있는 웨이와 하오의 모습이 있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np71ev9t707x7wx935v9.jpg 입니다.
toutiao

웨이는 “어린 시절부터 나를 쭉 돌봐주던 오빠가 지금은 내 신랑이 됐다”며 “그와 결혼 할 수 있어서 너무 기쁘다”라고 행복한 심정을 고백했다. 해당 게시글을 접한 현지 누리꾼들은 충격에 빠질 수 밖에 없었다. 20년을 함께 살다시피 한 친오빠와 결혼을 한다는 게 이해되지 않았기 때문.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97p6tizm952ca0w1yqc2.jpg 입니다.
toutiao

많은 이들이 이 부부에 대해 궁금증을 느끼던 찰나 한 누리꾼으로부터 제보가 올라왔다. 제보에 따르면 사실 웨이와 하오는 친남매 사이가 아니었다. 과거 웨이의 엄마는 일 때문에 바빠 이웃인 하오의 엄마에게 딸을 자주 맡겼고, 둘은 자연스럽게 남매처럼 자랐다고 한다.

이후 둘은 20년이라는 긴 시간 동안 오빠와 여동생 사이로 지내오면서 서로에게 호감을 느끼기 시작했고, 결국 결혼에 골인했다.사연을 접한 누리꾼들은 “너무 잘 어울리는 커플이다”, “거의 친오빠나 다름없는데 어떻게 감정을 느끼지?”, “나도 주변에 저런 오빠 있었으면 좋겠다” 등 다양한 반응을 보인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h13z95o068jn2y5ywd64.jpg 입니다.
toutiao


[저작권자 ⓒ커플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Close Men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