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양 확진자, 부산으로 여행 가 ‘남포동+해운대’ 돌아다녀… 전파 위험 높음

안양 확진자, 부산으로 여행 가 ‘남포동+해운대’ 돌아다녀… 전파 위험 높음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cm26004873.jpg 입니다.
클립아트 코리아 _ 기사와 관련없는 사진

안양 36번 확진자가 무증상 상태로 부산 여행을 했다고 한다. A씨는 지난 30일 오전 10시경 감천문화마을에 갔다가 오후 12시 20분경 중구에 있는 국제시장 돌솥밥집에서 식사를 하였다.

이후 오후 3시 30분부터 1시간가량은 해운대와 송정 해수욕장 일대를 산책하였다. 오후 5시경에는 남포동, 깡통시장으로 넘어간 밤 10시까지 머무른 것으로 밝혀졌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cm26004928.jpg 입니다.
클립아트 코리아 _ 기사와 관련없는 사진

보건 당국은 A씨의 동선이 부산 주요 관광지에 널리 퍼져 있는 만큼 전파 위험도 크다 밝혔다. 부산시는 “이 확진자와 동선이 겹치는 이들 중 코로나19 유사 증상이 있다면 즉각 신고해 달라”고 당부하였다.

한편 부산에서는 내성고등학교 3학년생 확진자가 발생한 이후 추가 확진자가 발생하지 않아 누적 확진자는 144명이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PYH2020052212690001300.jpg 입니다.
연합뉴스 _ 기사와 관련없는 사진

[저작권자 ⓒ커플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Close Men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