열심히 쿠폰 모아 주문한 단골손님한테 ‘고추 테러’한 치킨집 사장

열심히 쿠폰 모아 주문한 단골손님한테 ‘고추 테러’한 치킨집 사장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20190216202403_lpexktco.jpg 입니다.
극한직업 _ 기사와 관련없는 사진

“쿠폰으로 시키니까 바빠서 안된다고 했어요”, “쿠폰으로 시키니까 주인이 짜증 냈어요”

쿠폰과 관련돼 온라인상에서 쉽게 발견할 수 있는 후기들로 무료 쿠폰을 모을 정도로 가게의 단골이지만 오히려 가게 주인들에게 문전박대를 당하고 있는 현실이다.

평소 자주 시켜 먹던 치킨집의 쿠폰을 다 모은 A씨는 쿠폰으로 치킨 한 마리를 주문했다고 한다. 얼마 후 치킨이 도착했고 설레는 마음으로 박스를 열어본 A씨는 코를 찌르는 매운 냄새에 정신을 차릴 수 없었다고 한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3v8s7l381641c79i7529.jpg 입니다.
온라인커뮤니티

박스 안에는 ‘고추 테러’라고 부를 수 있을 정도로 엄청난 양의 고추가 담겨 있었기 때문이다. 치킨만큼 많은 고추의 양에 A씨는 내가 지금 치킨을 시킨 건지, 고추를 시킨 건지 알 수가 없을 지경이었다고 한다.

이를 본 누리꾼들은 “정황상 쿠폰으로 시키니까 열받아서 저런 것 같은데”, “와 진짜 이건 좀 너무하다”라는 반응을 보이고 있다. 쿠폰으로 치킨을 시켰다는 것은 최소한 10번이 넘게 주문을 했을 정도로 그 가게의 단골이라는 것으로 해석된다.

눈앞의 작은 이익보다 오래된 단골을 중요하게 여기는 마인드가 필요한 시점이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84760jb27w5qwg27idei.jpg 입니다.
온라인커뮤니티

[저작권자 ⓒ커플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Close Men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