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식들 보는 앞에서 아빠 폭행한 ‘제주 카니발’ 운전자, 징역 1년 6개월 받았다

자식들 보는 앞에서 아빠 폭행한 ‘제주 카니발’ 운전자, 징역 1년 6개월 받았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1Z3WAK01CR_1.jpg 입니다.
온라인커뮤니티

보복운전에 항의하는 운전자를 자녀들이 보는 앞에서 폭행하고, 운전자 부인의 휴대전화를 빼앗아 던진 30대 남성이 1심에서 실형 선고받았다. 제주지방법원 제2형사부(재판장 장찬수 부장판사)는 4일 특정범죄 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운전자 폭행) 위반 및 재물 손괴 혐의로 기소된 A(34)씨에게 징역 1년6개월의 실형을 선고하였다. 재판부는 A씨를 법정구속했다.

장찬수 부장판사는 “피고인은 당시 만삭인 아내와 함께 병원으로 급히 가던 중 우발적으로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보인다 “며 “다만 사건 당시 피해자의 자녀들이 조수석에서 겪었을 정신적 충격이 클 것으로 보이고, 피해자는 어제까지 피고인의 엄벌을 탄원했다”고 선고 이유를 밝혀왔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63c8i111897f2yp94865.jpg 입니다.
한문철TV 유튜브

양형 이유를 설명하던 장 부장판사는 A씨에게 인간적인 충고도 했다. 그는 “피고인은 매우 급한 성격의 소유자로 보인다”며 “남한테 화를 내면 결국 그 화가 나에게 돌아오는 것을 명심해야 한다”고 훈계하였다.

경찰은 A씨가 피해자를 어린 자녀가 보는 앞에서 폭행한 점을 고려해 아동복지법상 정서적 학대 혐의를 적용해 사건을 검찰에 송치하였다. A씨의 폭력은 당시 상황이 담긴 블랙박스 영상이 인터넷 커뮤티니 등에 공개되면서 국민적 공분을 사기도 했다. 영상 속에는 B씨가 자녀 앞에서 한 남성에게 폭언을 듣고, 폭행을 당하는 장면이 고스란히 찍혀있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s06i6v0e9n1ayjj75npi.jpg 입니다.
한문철TV 유튜브

[저작권자 ⓒ블랙이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Close Men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