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렇게 해야 천국 간다” 여신도 딸과 엄마까지 총 9명 성폭행·성추행한 교회 목사

“이렇게 해야 천국 간다” 여신도 딸과 엄마까지 총 9명 성폭행·성추행한 교회 목사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yaytg482599.jpg 입니다.
기사와관련없는사진/클립아트코리아

지난 5일 오전 A씨(64)의 강간·강제추행 사건에 대한 항소심 첫 공판이 광주고법 전주재판부 제1형사부(부장판사 김성주) 심리로 열렸다. 법정에 선 A씨는 이날 강간 혐의를 부인하였다. A씨 변호인 측은 “성관계 당시 폭행과 협박이 없었다. 비동의 간음죄에 대한 논의가 이뤄지고 있는 상황에서 강압적인 물리력 행사가 없는 강간사건을 처벌할 수 있는지 법리적으로 따져볼 필요가 있다”고 말하며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yaytg402631.jpg 입니다.
기사와관련없는사진/클립아트코리아

이어 “추행 혐의에 대해서는 인정하고 반성하고 있다. 피해자와의 합의를 위해서 시간을 좀 달라”고 요청했다. 전북의 한 교회 목사인 A씨는 지난 2013년부터 2018년까지 여신도 2명을 교회와 별장 등에서 7차례 성폭행한 혐의로 구속기소됐다. A목사는 거부하는 신도들에게 “이렇게 해야 천국 간다”면서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A목사는 또 2013년부터 지난해까지 여성 신도 7명을 상습적으로 추행한 혐의도 받고 있다. 추행횟수가 12차례에 달한다. 조사결과 피해자 중 2명은 당시 미성년자였으며, 모녀가 추행을 당한 경우도 있었던 것으로 드러났다. 또 한 신도는 성폭행을 당한 뒤에도 지속적으로 성추행을 당한 것으로 확인됐다. 첩보를 통해 수사에 착수한 경찰은 피해자들의 진술을 확보, A씨를 구속하였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tip110s18110080.jpg 입니다.
기사와관련없는사진/클립아트코리아

[저작권자 ⓒ커플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Close Men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