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에 타서 ‘붕괴’ 직전인 집에 뛰어 들어가 ‘아이 2명’ 구해낸 경찰견

불에 타서 ‘붕괴’ 직전인 집에 뛰어 들어가 ‘아이 2명’ 구해낸 경찰견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l1cihgxv7ze76720npxm.jpg 입니다.
Seminole County Sheriff’s Office

최근 미국 플로리다주 법 집행 기관에는 은퇴한 경찰관이 아이 2명의 목숨을 구한 이야기가 전해졌다. 도버(Chip Dover)와 그의 아들 앤드류(Andrew), 조던(Joe Jordan)은 집 밖에서 망원경으로 목성을 관측하던 중 폭발 소리를 들었다. 엄청난 폭발 소리와 함께 이웃집이 폭파되는 장면을 본 것이다. 이들은 곧장 달려갔지만 집은 활활 타고 있었고, 집 안에는 사람들이 있다는 사실을 알았다고 전하였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v3q937u0kxkd95g58a8q.jpg 입니다.
Seminole County Sheriff’s Office

세 사람은 이웃 피저의 집으로 들어가기 위해 창문을 깨고 손에 잡히는 물건들을 마주 잡아 던졌다. 이어 보안관이었던 피저가 이웃에 의해 무사히 구조됐다. 하지만 그녀는 집 안에 있는 남편과 4살 아들, 2살 딸을 두고 그냥 지나칠 수 없었다. 이때 소방관들이 도착했고 피저의 남편인 브렌트를 구조할 수 있었다. 하지만 아이들이 집 안에 남아있는 상황.

이 순간 은퇴했던 경찰관 맥스가 나타났고, 녀석은 집 안에 갇힌 아이들을 구하기 위해 소방관들과 집 안으로 들어갔다. 맥스는 집 안을 가득 채운 짙은 연기를 뚫고 소방관들을 아이가 있는 곳으로 이끌었다. 잠시 후 아이들은 모두 무사히 구조됐고, 집은 완전히 붕괴했다고. 가족들은 병원으로 이송돼 치료를 받은 뒤 모두 건강을 회박한 것으로 전해졌다. 맥스 또한 연기흡입 치료를 받아야 했지만, 건강에 큰 문제는 없었다고 전해진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10ww86d7e7bdgh1389yt.jpg 입니다.
Seminole County Sheriff’s Office

[저작권자 ⓒ커플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Close Men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