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안부 피해자 쉼터 소장, 마포구 자택서 숨진 채 발견

위안부 피해자 쉼터 소장, 마포구 자택서 숨진 채 발견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q72mo6n27252i54dcf6d.jpg 입니다.
평화와 치유가 만나는 집 / TV조선

지난 7일 경기 파주경찰서는 서울 마포구 연남동 ‘평화의 우리집’ 소장 A씨가 자택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고 밝혔다. 파주경찰서에 따르면 지난 6일 A씨의 지인이 “A씨와 연락이 닿지 않는다”며 신고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과 소방 당국은 이날 오후 10시 35분쯤 A씨가 거주하고 있는 파주의 한 아파트에서 A씨를 발견하였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PYH2020060703160001300_P2.jpg 입니다.
연합뉴스

당시 A씨는 화장실에서 이미 숨진 상태였던 것으로 나타났다. 한편 경찰은 정의기억연대(정의연)의 기부금 사용 의혹 등을 수사 중이며

해당 소장 또한 부실 회계·안성 쉼터 고가 매입 의혹 등을 받고 있던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정확한 사망 경위를 조사 중이라고 한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PYH2020052123880001300_P2.jpg 입니다.
연합뉴스

[저작권자 ⓒ커플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Close Men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