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앞으로 ‘스쿨존’에 1초라도 불법주차 혹은 정차하면 과태료 부과된다”

“앞으로 ‘스쿨존’에 1초라도 불법주차 혹은 정차하면 과태료 부과된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PYH2020052716380001300.jpg 입니다.
연합뉴스

오는 29일부터 어린이 보호구역의 불법 주·정차에 대한 주민신고제가 도입됐다. 초등학교 정문 앞 도로 등 어린이보호구역에 불법으로 주·정차된 차량의 사진을 주민이 찍어 안전신문고 앱으로 신고하면 즉시 과태료(승용차 기준 8만 원)를 부과한다.

어린이 보호구역(초등학교 정문 앞 도로) 내 불법 주·정차 주민신고제 운영 시간은 주말과 공휴일을 제외한 평일 오전 8시부터 오후 8시까지로 불법 주·정차된 차량을 신고할 때는 1분 간격으로 2장 이상의 사진을 찍어 올려야 된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tip110s19080072.jpg 입니다.
클립아트 코리아 _ 기사와 관련없는 사진

행안부 관계자는 “어린이 보호구역에서의 교통사고는 운전자 시야를 방해하는 불법 주·정차가 주요 원인으로 지목됐다”라며 “어린이 교통안전에 대한 국민적 관심을 반영한 것”이라고 밝혀왔다.

김종한 행안부 예방안전정책관은 “어린이 보호구역에서만큼은 어린이들의 안전이 완벽하게 보장돼야 한다”라며 “불법 주·정차가 어린이 안전사고의 주요 원인이라는 것을 운전자들이 분명하게 인식해야 한다”라고 강조하였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cm06010782.jpg 입니다.
클립아트 코리아 _ 기사와 관련없는 사진

[저작권자 ⓒ커플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Close Men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