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은 일본이 남긴 자산 덕분에 발전했다, 그러니 강제동원 피해는 자체 보상해라”

“한국은 일본이 남긴 자산 덕분에 발전했다, 그러니 강제동원 피해는 자체 보상해라”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unnamed.jpg 입니다.
온라인 커뮤니티

한국이 이룬 경제발전은 일본이 패전 이후 남긴 자산 덕분이며, 따라서 일본군 위안부 및 강제노역 피해자에 대한 보상은 한국이 자체적으로 해야 한다는 주장이 나와 논란이다.

지난 7일 극우성향 일본 산케이신문의 구로다 가쓰히로 서울주재 객원논설 위원은 이날 칼럼에서 “스마트폰으로 유명한 한국의 재벌기업 SK그룹의 뿌리가 일제시대 일본인 회사 ‘센 코요 직물’이었다”며 “1945년 패전으로 일본인이 철수한 후 직원이었던 한국인에게 불하돼 한국기업이 됐다”고 주장하며 지금의 한국인들은 SK그룹의 뿌리가 일본 기업이었다는 사실을 모르고 있다는 발언을 했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Lowy%2BInstitute.jpg 입니다.
Lowy Institute

필자는 “SK그룹처럼 일본이 남긴 기업을 이어받아 발전한 한국기업이 지금도 많이 존재한다”면서, 이대근 성균관대 명예교수의 저서 ‘귀속재산 연구(2015 출간)’란 “굉장한 책”에 이런 사례들이 적시돼있다고 밝혔다.

필자는 특히 “이같은 (한국의 발전) 형성과정은 압도적으로 일본에 의한 투자개발의 결과이며, 한국의 공식 역사관인 수탈론을 전면적으로 부정하는 것”이라고 강조하며 “(미군에 의해) 접수된 일본기업은 2,373개였으며, 이것들이 한국 소유가 되면서 경제발전의 기초가 됐다”고 주장하고 있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PYH2020052520060007300.jpg 입니다.
연합뉴스

[저작권자 ⓒ커플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Close Men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