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숨이 막혀 쓰러진다” 폭염에도 온종일 방호복 입은채 지쳐 쓰러지는 의료진들

“숨이 막혀 쓰러진다” 폭염에도 온종일 방호복 입은채 지쳐 쓰러지는 의료진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PYH2020060516510001300.jpg 입니다.
연합뉴스

지난 5일부터 때 이른 더위가 찾아오면서 의료진들이 지쳐가고 있다. 전국 대부분 지방에서 낮 최고기온이 30도를 넘어섰고, 특히 ‘대프리카’라고 불리는 대구는 최고기온이 35도를 웃돌고 있다.

폭염이 기승을 부리고 있는 요즘, 대구의 보건소 선별진료소에서 검체 채취를 담당하는 의료진들은 “숨이 턱턱 막히고 땀으로 샤워하는 기분이다”라고 털어놓는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PYH2020060516520001300.jpg 입니다.
연합뉴스

이어 “너무 힘들고 지치지만, 바이러스와의 싸움에서 지면 안 된다는 생각 하나로 이 악물고 버티고 있다”고 고백하였다. 실제로 의료진들이 입고 있는 방호복 속의 온도는 37.5도를 넘어선다. 줄줄 흐르는 땀 때문에 1시간에 한 번씩은 방호복을 갈아입어야 하는 상황이다.

휴식 없이 환자를 돌보는 것만으로도 벅찬데, 이제는 더위와의 싸움이 시작되었다. 선별진료소에 방문객이 뜸해진 시간에 잠시 책상에 엎드려 휴식을 취하는 의료진들의 모습이 카메라에 포착됐다. 현재 의료진들이 얼마나 고생하고, 사투를 벌이는지 극명히 보여준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PYH2020060516530001300.jpg 입니다.
연합뉴스

[저작권자 ⓒ커플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Close Men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