멍투성이 몸에 ‘지문’ 없는 손의 소녀 의붓아버지 ‘학대’에 집 뛰쳐나와 구출

멍투성이 몸에 ‘지문’ 없는 손의 소녀 의붓아버지 ‘학대’에 집 뛰쳐나와 구출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8x39ra8k8ju89ig3g5d3.jpg 입니다.
채널A 뉴스

지난 7일 채널A는 지난달 29일 오후 6시 20분쯤 의붓아버지의 폭행을 피해 도망쳐 나온 A양(9)의 모습이 담긴 한 편의점 CCTV 영상을 공개했다. 공개된 영상 속 A양은 맨발에 어른용 슬리퍼를 신고 한 시민과 함께 편의점 안으로 들어왔다. 아이는 긴 소매 상의에 반바지를 입고 있었다. 앙상한 다리가 고스란히 드러났으며 또래보다 마른 체형으로 보였으며 맨발에 커다란 어른 슬리퍼를 신은 아이는 쭈뼛쭈뼛했다. 그런 아이를 달래던 시민이 계산대에서 결재하는 사이, 아이는 불안한 듯 연신 주변을 두리번거렸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s8l70fs17469d74557h3.jpg 입니다.
채널A 뉴스

이후 시민은 아이의 손에 약을 발라주고 음식을 건넸다. 아이를 구조한 이 시민은 채널A에 “일반적인 아이의 모습이 아니었다”며 “멍이 들어 있었고 흙투성이였다”고 말했다. 목격자도 “애가 덜덜 떨면서 자기 아빠가 지졌다면서 손을 보여줬다”며 “얼굴은 식별 불가능할 정도였다. 잘 못 쳐다보겠더라”고 매체에 말했다. 아이는 양쪽 눈을 포함해 온몸 곳곳이 멍투성이였으며 손엔 심한 화상을 입어 지문이 보이지 않을 정도였다고 매체는 설명하였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4h54z8bs4z6dx88n1m1h.jpg 입니다.
채널A 뉴스

경남 창녕경찰서는 초등학생 딸을 학대한 혐의로 의붓아버지 B씨(35)와 친모 C씨(27)를 불구속 입건했다. 이들은 지난 2018년부터 최근까지 A양을 상습적으로 학대한 혐의를 받는다. 이들 부부는 2년 전 재혼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조사에서 B씨는 “딸이 말을 듣지 않아 그랬다”면서 일부 혐의는 부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아이는 아동 기간의 보호를 받으며 입원 치료를 받고 있다. 경찰은 부모에 대한 조사를 마친 뒤 구속영장 신청을 검토하기로 하였다고 전해진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207qpf70ir330s5ca8q7.jpg 입니다.
채널A 뉴스

[저작권자 ⓒ커플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Close Men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