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마트폰’만 보는 손주들 앞에 홀로 덩그러니 앉아 눈물 쏟은 ‘할머니’

‘스마트폰’만 보는 손주들 앞에 홀로 덩그러니 앉아 눈물 쏟은 ‘할머니’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277095z0r9b1kajia0es.jpg 입니다.
기사와관련없는사진/영화 ‘집으로’

과거 온라인 커뮤니티 ‘나인개그(9GAG)’에 올라온 가슴 먹먹한 사진이 재조명되고 있다. 사진 속 할머니는 손자·손녀들과 오랜만에 만나 한 식당에 방문했다. 음식을 기다리는 동안 할머니는 등에 업어 키운 손주들이 이렇게나 훌쩍 자랐구나 싶어 이런저런 말을 걸었다. “학교는 잘 다니니?”, “아픈 곳은 없지?”, “이거 먹고 또 먹고 싶은 건 없니?” 할머니의 애정어린 질문이 이어졌지만 손주들의 반응은 싸늘했다. “네”라는 단답식 답변만 할 뿐 더이상 대화를 이어나가고 싶어 하지 않아하였다.

급기야 손주들은 저마다 스마트폰을 꺼내 게임, 온라인 서핑에 빠져버렸다. 혼자 덩그러니 남겨진 할머니는 눈물이 고인 채 손주들을 가만히 바라볼 뿐 아무것도 할 수 없었다. 할머니가 손주들과 한마디라도 더 해보려 했던 이유는 자신에게 시간이 얼마 남지 않았다는 것을 직감했기 때문 아닐까. 짧은 시간 동안이라도 자신의 사랑을 주고 싶은 할머니의 마음. 이를 알 리 없는 어린 손주들의 모습에 누리꾼들은 안타깝다는 의견을 남겨 가슴을 아프게하였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x4f5qasn5y85i48rp2gk.jpg 입니다.
FaceBook ‘Keenen’ / 9gag

손주들은 할머니와의 추억을 기억하지 못할 수도 있다. 그러나 이들이 태어났을 때, 말문이 트였을 때, 막 걷기 시작했을 때 매 순간 부모님만큼이나 할머니가 기뻐했다는 사실을 잊지 말아야 한다. 한 누리꾼은 “할머니가 평생 자신 곁에 머물러 있을 거란 생각에 ‘나중에 잘하면 되겠지’라는 안일한 태도 대신 지금 전화 한 통이라도 더 드리는 게 현명한 자세다”라고 조언했다. “시간은 우리를 기다려주지 않는다”라는 말을 반드시 기억하도록 하자.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tip014j17090401.jpg 입니다.
기사와관련없는사진/클립아트코리아

[저작권자 ⓒ커플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Close Men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