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스크 안 썼다고 ‘아이들’ 뛰어노는 ‘놀이터’로 승용차 돌진한 운전자

마스크 안 썼다고 ‘아이들’ 뛰어노는 ‘놀이터’로 승용차 돌진한 운전자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rf10cq10lsc2h730w5e8.jpg 입니다.
KBS News

지난 8일 경기 광주경찰서는 어린이 등 3명을 다치게 한 장모(50)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했다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장씨는 전날 오후 3시 42분쯤 승용차를 끌고 곤지암읍의 한 아파트 내 놀이터로 돌진했다. 그는 두 차례에 걸쳐 놀이터를 향해 액셀러레이터를 밟았다. 이 과정에서 어린이 2명과 성인 1명 등 3명이 부상을 입었다. 놀이터 시설 일부와 주변에 세워져 있던 자전거 2대도 파손 되었다고 한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61jmz218em79na46cr35.jpg 입니다.
MBC ‘NEWS TODAY’

부상자들은 병원에 옮겨져 치료를 받았으나,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장씨는 승용차가 놀이터 시설 일부를 들이받고 멈춰선 뒤, 현장에 있던 주민에 의해 제압된 것으로 알려졌다. 이후 출동한 경찰에게 현행범으로 체포됐다.

그는 경찰 조사에서 묵비권을 행사하거나 “애들이 마스크를 쓰지 않고 광주시를 오염시키려 해서 그랬다”는 등 횡설수설한 것으로 알려졌다. 다만 그는 체포 당시 술을 마시지 않은 상태였다고 한다. 경찰 관계자는 “어린이가 다치는 등 사안이 중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했다”며 “본인은 정신과 진료를 받은 적이 없다고 하는데 정신병력이 있는지도 살펴보고 있다”고 말했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k5pl0g9991e6z0e6m49m.jpg 입니다.
제보사진 박지호님

[저작권자 ⓒ커플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Close Men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