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는 쿠팡 코로나 환자입니다. 쿠팡이 숨기는 진실을 밝히고 싶습니다”

“저는 쿠팡 코로나 환자입니다. 쿠팡이 숨기는 진실을 밝히고 싶습니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1ec56785-45fa-4dc8-9cae-9222f1f17f69.jpg 입니다.
제보자가 올린 사진 (여러 사람이 돌려입는 방한복이 바닥에 나뒹굴고 있는 모습)

지난 7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쿠팡이 언론을 막고있지만 진실은 꼭 알려져야 합니다”라는 글이 올라왔다. A씨는 쿠팡 부천 물류센터서 일하는 40대 주부라고 한다. 쿠팡에서 주 5일식 일을 하고 있는 A씨는 지난달 24일 출근 후 이상한 분위기를 감지했다 한다. 건너건너 듣게된 사실은 이 센터서 확진자가 나왔다는 것. 그러나 관리자는 몇명만 불러 검사를 받게 하고 나머지는 계속 일을 시켰다고 한다.

불안함에 떠는 이들에 “안전상 문제가 전혀 없다”는 말만 반복하며 말이다. 그러나 26일 A씨는 극심한 근육통에 시달렸고 결국 확진 판정을 받아 입원했다. 그리고 27일 A씨는 딸과 남편도 전염돼 확진판정을 받았다.

그러면서 A씨는 “전 혹여 내가 걸려 가족에 옮길까 무서워 식당서 밥도 안 먹었고 사람들과 이야기도 안했습니다. 마스크도 절대 안벗고 다중이용시설 근처도 안갔습니다.”라고 밝혔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4266b5e0-58f3-4d85-bd70-37661a24a96d.jpg 입니다.
제보자가 올린 사진

그런 A씨가 감염된 원인으로 추측하건데 쿠팡 신선센터에서 일하는 근로자들은 모두 ‘방한복’과 ‘안전화’를 돌려 사용하며 A씨가근무 하는 동안 단 한차례도 소독이나 방역을 하는 것을 보지 못했다고 한다.

또한 이들은 확진자 발생이후에도 내리 3일을 노동자들을 기계 취급하듯 진실을 알리지 않은채 일만 시켰으며 현재 쿠팡은 어떤 사과도 하지 않은채 모르쇠를 일관중이라고 한다. 쿠팡 책임자측에서 입장이 없자 오히려 콜센터 직원들이 이들에 미안해 하며 죄송하다는 말을 한다고 한다.

현제 A씨의 남편은 코로나 합병증으로 인한 심정지가 와 큰병원으로 이송됐지만 딸과 A씨는 그가 떠나는 모습조차 보지 못했다고 한다. A씨가 쿠팡 대표의 진심어린 사과를 바란다고 전하자 몇시간뒤 쿠팡 근로자 어플에는 ‘점검중’이 뜨며 A씨의 아이디가 접속되지 않고 있다고 한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The%2BEconomic%2BTimes.jpg 입니다.
The Economic Times _ 기사와 관련없는 사진

[저작권자 ⓒ커플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Close Men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