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제부터 노래방, 술집, 클럽 가려면 개인 정보 담긴 ‘QR코드’ 꼭 찍어야 된다

이제부터 노래방, 술집, 클럽 가려면 개인 정보 담긴 ‘QR코드’ 꼭 찍어야 된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cb036184749.jpg 입니다.
클립아트 코리아 _ 기사와 관련없는 사진

이제부터 노래방, 클럽 등의 유흥 시설을 이용하려면 개인 정보가 담긴 QR코드를 찍어야 출입가능하다. 9일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은 8대 고위험시설을 대상으로 하는 QR코드 기반의 전자출입명부 시스템을 10일부터 본격 시행한다고 밝혔다.

QR코드 기반의 전자출입명부 시스템은 코로나19 확산을 방지하기 위해 마련된 것으로 이태원 클럽 집단 감염 당시 역학조사에 어려움을 겪자 방역 당국이 대안으로 도입한 것이다. 해당 시스템은 시설 이용자의 개인 정보가 담긴 일회용 QR코드를 발급받아 시설 관리자에게 제시한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CzN1VDtUsAAsu1n.jpg 입니다.
역도요정 김복주 _ 기사와 관련없는 사진

이후 시설 관리자는 이용자의 방문기록을 생성하고 관리해 차후 역학조사가 필요할 경우 제출한다. 도입해야 하는 시설은 헌팅포차, 감성주점, 유흥주점(클럽·룸살롱 등), 단란주점, 콜라텍, 노래연습장, 실내 집단 운동시설(줌바·태보·스피닝 등 격렬한 단체운동), 실내 스탠딩 공연장(관객석 전부 또는 일부가 입석으로 운영되는 공연장) 등 8곳이라고 한다.

이용자의 개인정보와 방문기록은 QR코드 발급회사와 공공기관인 사회보장정보원으로 분산돼 역학조사가 필요할 경우 방역당국이 두 정보를 합쳐 식별하며 수집된 정보는 4주 후에 파기한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2016111101265_0.jpg 입니다.
역도요정 김복주 _ 기사와 관련없는 사진

[저작권자 ⓒ커플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Close Men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