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길고양이’ 밥에 약 뿌리는 ‘사이코패스’ 남친과 헤어지는 방법

‘길고양이’ 밥에 약 뿌리는 ‘사이코패스’ 남친과 헤어지는 방법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8c5eda22062b4d1ab3f2c30bbc161b43.jpg 입니다.
기사와관련없는사진/JTBC-부부의세계

최근 한 온라인 커뮤니티 게시판에 “남자친구의 소름 끼치는 행동 때문에 헤어지고 싶다”는 여자친구 A씨의 사연이 올라왔다. A씨는 “얼마 전 남자친구가 자기 집으로 놀러 오라고 해서 동네로 갔는데 밖에 남친이 집 앞에 쪼그려 앉아 있었다”며 “길 고양이를 위한 통조림에 모기약을 뿌리고 있었다”고 전했다.당황한 듯 “지금 뭐 하는 거야”라고 물었지만 남자친구는 “길 고양이들이 쓰레기봉투를 다 뜯어놔서 못살겠다”고 담담하게 대답하여 충격을 주고있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62580_137611_5316.png 입니다.
기사와관련없는사진/SBS-황후의품격

무서운 일화는 이뿐만이 아니었다. 같이 데이트를 하던 도중 A씨가 지나가는 아이를 보고 “귀엽다”고 말하자 남자친구는 “애들은 배움이 없으니까 뇌의 주름이 어른보다 적겠지? 뇌를 꺼내 보고 싶다”고 말했다. 남자친구의 말을 들은 A씨는 온몸에 소름이 쫙 끼치고 말았다.
이 외에도 여자친구의 신상과 주변 인물에 대한 사항을 핸드폰 메모장에 정리해 두기도 했다. 대학 친구랑 놀러 간다고 말하면 남자친구는 “누군데?”, “아~ 걔 OO학과 다니는 얘지?”라고 답하곤 하였다.

A씨는 얼핏 보면 여자친구의 작은 것도 놓치지 않는 스윗한 남자친구처럼 비칠 수 있겠지만 남친의 과거 행동들을 미뤄 봤을 때 이마저도 소름이 끼친다고 말했다.결국 A씨는 남자친구와의 이별을 결심했지만 “과거 남자친구가 했던 ‘죽어도 못 헤어져’, ‘평생 함께하자’는 말이 귓가에 맴돈다”며 “안전 이별을 할 수 있을지 너무 두렵다”고 말하였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697935_408438_5043.jpg 입니다.
기사와관련없는사진/tvn-싸이코패스다이어리

[저작권자 ⓒ커플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Close Men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