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서 ‘1시간’ 간격으로 ‘여중생 2명’이 아파트서 극단적 선택

인천서 ‘1시간’ 간격으로 ‘여중생 2명’이 아파트서 극단적 선택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cm27004689.jpg 입니다.
기사와관련없는사진/클립아트코리아

인천에서 1시간 간격으로 10대 여중생 2명이 아파트에서 추락해 숨지는 사건이 발생했다. 9일 인천 서부경찰서에 따르면 전날 오전 8시 43분 서구의 한 아파트 14층에서 중학교 1학년생 A(13)양이 추락하였다.

머리 등을 크게 다친 A양은 119구급대에 의해 심폐소생술(CPR)을 비롯한 응급처치를 받으며 인근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끝내 숨졌다. 같은 날 오전 9시 49분 서구의 다른 한 아파트 20층에서는 중학교 2학년생 B(13)양이 지상으로 떨어져 인근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숨졌다. 이 아파트는 B양이 살던 곳이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pc002235669.jpg 입니다.
기사와관련없는사진/클립아트코리아

경찰에 따르면 두 학생은 소속 중학교도 다르고, 다른 곳에 사는 것으로 알려져 서로 연관성은 없는 것으로 보이고있다. 경찰은 A양과 B양의 추락 경위 파악 등을 위해 학생들의 휴대전화와 컴퓨터 등을 확보해 디지털 포렌식 작업을 하는 등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고 말하였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mkbtg035089.jpg 입니다.
기사와관련없는사진/클립아트코리아

[저작권자 ⓒ커플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Close Men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