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로 여전히 난리인데 ‘의료진 500명’ 데리고 대형 행사 개최하려 한 대구시

‘코로나’로 여전히 난리인데 ‘의료진 500명’ 데리고 대형 행사 개최하려 한 대구시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cm27004192.jpg 입니다.
클립아트 코리아 _ 기사와 관련없는 사진

코로나19 감염자가 다시금 폭증하는 가운데 대구시가 의료진 수백 명을 동원한 대형 행사를 개최하려고 했다. 아직 코로나19 사태가 안정화되지 않았고, 수당 미지급 논란도 꺼지지 않은 상태에서 나오기에는 부적절하다는 비판이 거세다.

9일 대구지역 코로나19 전담병원 노조 대표자회의는 성명서를 통해 “대구시는 500명을 모으는 의료진 격려 이벤트를 당장 취소하라”고 요구하였다. 노조에 따르면 당초 대구시는 오는 23일 화요일 한국관광공사와 함께 의료진 격려 이벤트 개최를 준비했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b5e41a8c5fb47d891d5c2ba764f7200fef6e98ba.jpg 입니다.
대구 E 월드 홈페이지

의료진들의 노고를 격려하기 위해 드론 300대를 동원해 공연을 펼치고 이월드 자유이용권 등을 제공한다는 내용이다.그러나 코로나19 감염이 곳곳에서 발생하고 있는 지금, 의료현장 일선에서 근무하는 수백 명의 의료진을 동원하려 한 대구시의 계획은 비판이 끊이지 않는다.

거센 비판에 대구시는 “행사가 결정된 것이 아니라 행사기획단계에서 참석자 명단 파악 요청에 따라 공문을 발송한 것”이라며 “이 행사를 개최하기에는 아직 시기가 빠르다고 판단해 상황이 안정될 때까지 행사를 보류하는 게 좋겠다는 의견을 모았다”고 밝혔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7c359970-677b-4162-a4b3-825328c255f3.jpg 입니다.
연합뉴스

[저작권자 ⓒ커플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Close Men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