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장실 소변기 ‘오줌’ 새는 거 ‘샤워’하고 얼굴+몸 닦는 수건으로 막는 ‘헬스장’

화장실 소변기 ‘오줌’ 새는 거 ‘샤워’하고 얼굴+몸 닦는 수건으로 막는 ‘헬스장’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cm28008629.jpg 입니다.
기사와관련없는사진/클립아트코리아

지난 7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헬스장 수건 사용 실태”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A씨는 “헬스장 수건을 지금까지 사용해 오면서 깨끗할 거라고 생각해 본 적은 없지만 이런 곳에 사용하는 것을 보니 더는 사용하기 어렵겠다”며 사진 한 장을 공개했다. 사진 속에는 ‘사용금지’ 표시가 붙은 남자 화장실 소변기에 수건 뭉치가 둘러싸여 있는 모습이 담겼다. 고장난 소변기에서 물이 새어 나오는 것을 수건을 둘러서 막아 둔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3yk564071fes5zb81w89.jpg 입니다.
온라인 커뮤니티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4k986lo9234561n7w3nw.jpg 입니다.
온라인 커뮤니티

글쓴이 A씨는 “걸레라고 주장하기엔 현재 헬스장에서 나눠주고 있는 수건들이랑 동일하다”면서 “세탁한다고 하지만 몸 닦는 수건으로 소변기 주위에 저렇게 사용하는 건 좀 아니지 않나 싶다”라고 말했다. 변기 주위에 둘렀던 수건들을 세탁한 뒤 헬스장 이용객들에게 나눠 줄 가능성이 있다는 점을 지적한 것이다. A씨는 “다들 어떻게 생각하시는지 궁금하다”며 누리꾼들의 의견을 구하는 말로 글을 마무리하였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7ax5040tg5txhts09dkw.jpg 입니다.
온라인 커뮤니티

이에 사진을 접한 누리꾼들이 수건이 아니고 걸레 아니냐는 의문을 제기하자 A씨는 변기 주위에 있는 수건을 직접 펼쳐 찍은 사진을 추가로 공개했다. A씨가 공개한 사진 속 수건에는 “사용 후 돌려주세요”라는 문구가 적혀 있었다. 그는 “근래에 새로 로고를 찍은 수건들이 섞여 있는 것을 보고 다시 쓸 것 같다는 느낌을 받은 것”이라고 설명하며 “(헬스장 측에서)걸레라고 주장하면 할 말 없지만, 커다란 마대자루에다가 쓴 수건과 운동복 등을 구겨 넣고 (세탁)업체에 보내는 걸 봐서는 재사용이 의심된다”라면서 “위생을 위해 개인 수건을 챙겨 다니는 게 좋을 듯하다”고 말하였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iddn40202te4050b51vr.jpg 입니다.
온라인 커뮤니티

[저작권자 ⓒ커플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Close Men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