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에도 배달 해주는 라이더들 위해 ‘팬티’만 입고 음식 받는 ‘여배우’

‘코로나19’에도 배달 해주는 라이더들 위해 ‘팬티’만 입고 음식 받는 ‘여배우’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k48g6y50g042q37x7289.jpg 입니다.
YouTube ‘#ХэвиРейн’

지난 6일(현지 시간) 러시아 매체 ‘트리니시(Триникси)’는 라이더에게 고마움을 표시하기 위해 속옷 바람으로 음식을 받은 러시아의 여배우 마리아 레인(Maria Rein, 23)의 사연을 전했다. 매체에 따르면 마리아는 지난달 코로나19로 자가 격리 중 음식을 배달시켰다. 당시 불가피하게도 속옷만 입은 상황에 주문한 음식이 도착했다. 어쩔 수 없이 가슴을 가린 채 음식을 받은 마리아는 지쳐 보였던 라이더의 표정이 한순간 밝아지는 것을 보았다고 한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81y23049l66434843175.jpg 입니다.
YouTube ‘#ХэвиРейн’

그녀는 힘들게 배달을 하는 라이더가 행복해하는(?) 것을 보고 색다른 결심 하나를 하게 된다. 음식을 받을 때 팬티 한 장만 입어서 라이더를 기쁘게 해주는 것이었다. 이후 그녀는 2개월 동안 음식을 주문하고 마스크를 쓴 채 속옷 바람으로 나갔다. 라이더들은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대다수는 얼굴이 새빨개지면서 마리아의 눈도 못 마주치고 도망치듯 사라졌다. 멀찌감치 멀어지는가 하면 얼굴은 가리고 손만 내밀어 음식을 건네었다고 한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5epvd0r6cqq592kco691.jpg 입니다.
YouTube ‘#ХэвиРейн’

이에 마리아는 일부러 가슴을 움켜쥐고 라이더 앞에서 과감한 모습을 보여주기도 했다. 그러자 일부는 문이 닫히는 것이 아쉬워(?) 손을 내밀기도 했다. 그중 한 라이더는 마리아를 알아보고 사진을 요청해 찍었다. 마리아는 현지 매체에 “라이더들의 노력에 대한 보상을 해주고 싶었다”며 흡족하다는 소감을 전하였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c00wlh6k4j82chn5k91d.jpg 입니다.
YouTube ‘#ХэвиРейн’

[저작권자 ⓒ커플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Close Menu